가격 현명한 지금은 불만의 여름

8월 1일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 야채코너에서 고객들이 옵션을 확인하고 있다. [YONHAP]

서울 서부 마포구에 사는 주부 박해진(44)씨는 동네 슈퍼에서 채소와 과일의 가격이 비싸다는 것을 보고 깜짝 놀랐다.

Park의 장바구니에는 양상추, 양파, 버섯, 호박과 같은 야채와 아이스크림 한 그릇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체크 아웃시 최대 50,000 원 ($ 43.40)을 추가했습니다. 박씨는 시금치 한 줌(4300원)과 복숭아 세 개(1만6000원) 두 개를 장바구니에 담아 반품해야 했다.

박씨는 “우리 가족은 여름 과일을 정말 좋아하는데 요즘은 너무 비싸서 살 생각조차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유익한 시금치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입니다. 반찬또는 반찬.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으로 인해 남편과 아이들이 집에서 원격으로 일하고 온라인 수업을 듣는 시간이 많아지므로 모든 식사를 직접 요리해야 합니다.”

“이제 장보기가 무서워지기 시작했어요.”

올여름 무더위는 사람을 지치게 하는 것만이 아니었다. 농작물이 악화되어 가격이 상승했습니다.

한국식품농어업무역공사에 따르면 지난 7월 30일 시금치 4kg 가격은 4만2980원으로 전월 대비 121% 올랐다. 같은 기간 상추 4kg 도매가는 3만8460원으로 74% 올랐다.

7월 30일 기준 수박 평균 가격은 2만3909원으로 전월 대비 30.5% 올랐다. 일부 수박은 4만원이 넘게 팔렸다.

신선식품 전자상거래 사이트 오아시스에서는 10kg 미만의 강원 수박이 3만9200원에 판매되고 있다. 마켓컬리는 7kg이 넘는 수박을 3만4800원에 팔고 있다.

이전 말북음력 1년 중 가장 더운 날인 7월 30일 닭의 평균 가격은 킬로그램당 5,991원으로 2019년 1월 28일 5,992원을 기록한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말복에는 한국인들이 많이 먹는 삼계탕무더운 여름 건강식품이라고 생각하는 닭고기를 넣은 고려인삼국. 말복은 8월 10일에 떨어진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지역 가금류 농장을 휩쓸었던 2020년 말과 올해 초보다 닭고기 가격이 훨씬 더 높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1월 1일부터 7월 29일까지 폭염으로 인해 지역 농장에서 총 189,651마리의 닭이 죽었습니다.

7월에만 돼지, 오리 등 총 228,000마리의 동물이 더위로 인해 사망했습니다.

READ  연준 테이퍼링, 금리인상·버블 붕괴 대비 필요: 동아일보

가공식품 가격도 원재료 가격 상승으로 인해 올랐다. 메뉴는 전자레인지용 밥, 라면, 통조림입니다.

라면 제조사 오토지는 지난 8월 1일부터 진라면과 다른 2개 제조사의 가격을 평균 11.9% 인상했다. 경쟁사인 농심은 8월 16일 현재 신라면을 비롯한 라면 제품의 가격을 평균 6.8% 인상한다고 밝혔다.

CJ제일제당은 스팸, 소시지 등 가공육 20종 가격을 7월 1일부터 9.5% 인상했다. 풀무원은 두부, 콩나물, 떡 등 제품의 가격도 올렸다.

식당도 메뉴 가격 올리기 때문에 외식은 해결책이 아니다 그들은 야채, 과일, 고기 및 기타 필수품에 대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합니다.

한국인이 좋아하는 외식 8가지 중 7가지 한국소비자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1월보다 6월이 더 비싸다.

가장 인기 있는 8가지 음식은 나영면 (차가운 고기 국물에 국수), 김밥 (김밥), 비빔밥, 칼죽수 (칼로 자른 면), 김치 찌가이 (김치찌개) 밥과, 짜장면 (검은 콩 국수), 삼겹살 (삼겹살), 삼계탕.

냉면 전국 최대 증가 1인분에 9,000원에서 9,500원으로 성장률 5.6%. 서울의 음식점에서는 이미 닝면 한 그릇의 평균 가격이 1만원을 넘어섰다. 가장 큰 이유는 냉면의 주재료인 메밀 가격이 비싸기 때문이다.

특히 싱글들에게 인기가 많은 김밥은 가격 인상폭이 두 번째로 컸다. 같은 기간 김밥값은 2731원으로 2.9% 올랐다. 비빔밥은 9000원으로 2.6% 오른 반면 칼국수는 7462원으로 2.1% 올랐다.

삼계탕이 유일하게 저렴해진 음식이었다. 지난 1월 1인분에 14,462원이었던 삼계탕은 닭고기 가격 인상에도 불구하고 6월 14,077원으로 2.7% 하락했다.


많은 농장들이 노동력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코로나19 대유행은 가격 인상의 또 다른 이유입니다.

천소라 한국개발연구원 연구원은 “최근 농산물 가격이 오른 이유는 기후와 높은 가스 가격으로 인한 물류비 증가 때문”이라고 말했다.

작사 사라 치아, 선혜영, 최현주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