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불행 지수 21년 만에 최고

경제불황지수 21년 만에 최고치 – The Korea Times















경제 불행 지수 21년 만에 최고

gettyimagesbank


글쓴이 윤자영

소비자물가가 급등하면서 가계의 경제적 어려움을 추정하는 경제불황지수가 21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경제학자들은 저소득 가정이 가장 큰 피해를 입을 것이기 때문에 정부가 식품 가격을 최대한 억제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더불어민주당 김희재 의원이 ​​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실업률에 물가상승률을 더하는 경제불황지수가 8.4로 2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지수는 경제학자 Arthur Okun이 가족이 겪는 경제적 어려움의 정도를 측정하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5월 최고지수는 소비자물가가 5.4% 상승해 13년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고 실업률은 3%였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 부국장은 “저소득층도 노동시장 여건 개선을 체감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실업률이 낮아도 실업자가 줄어든다는 것은 일자리의 질이 더 중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좋은 일자리가 여전히 없고 자영업 부문은 일자리를 창출할 여지가 많지 않습니다. 사람들이 보는 노동 시장 상황이 크게 개선될 것 같지 않습니다.”

조는 경제위기지수가 높을수록 식료품 가격이 높을 때 실질 구매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중산층보다 저소득 가정이 더 큰 고통을 겪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식량가격 인하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 여름에 폭염이나 홍수가 잦아지면서 국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물가는 더욱 오를 수 있다. 정부는 이에 대비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 이어 “이들 품목의 수입이 확대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절대적인 해결책이 없는 것은 인정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윤석열 정부가 감세에 집중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의원은 “고물가 상승으로 서민들의 삶이 위기에 처해 있다”며 “그런데 윤 정부는 낡은 경제학 이론만 믿고 부유층 감세에만 치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정부는 최근 문재인 정부에 올랐던 고가주택에 대한 세금을 낮추고 기업의 조세부담을 낮추는 등 경제정책 방향을 밝혔다.

김 의원은 원자재 공급처 다변화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고 지속되는 높은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한 중장기 대책을 촉구했다.

READ  한국 소비자 신뢰도 3 년 최고, 인플레이션 기대치 및 금리 인상 ت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