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휘발유 가격 4주 연속 하락

일요일 서울 강서구의 한 역에서 직원이 주유를 하고 있다. 디지털 게시판에 따르면 휘발유는 리터당 1,789원, 경유는 리터당 1,899원에 판매됩니다. 유가 하락과 감세 영향으로 휘발유 가격이 4주 연속 하락했다. [NEWS1]

유가 하락과 정부의 휘발유세 인하 영향으로 국내 휘발유 가격이 4주 연속 하락했다.

국영석유회사 오피넷(Opinet)의 유가관리시스템에 따르면 일요일 기준 전국 휘발유는 리터당 평균 1,898원, 경유는 1,983원에 판매되고 있다.

휘발유 가격은 지난 7월 정부가 유류세 인하를 30%에서 37%로 올리기 전인 6월 30일 2,145원에서 11.5% 하락했다.

가장 저렴한 지역은 대구로 휘발유가 평균 리터당 1,839원에 팔렸다. 그 지역의 한 역에서는 가격이 리터당 1,666까지 올랐다. 서울이 리터당 평균 1,953원으로 가장 비싸다.

디젤 가격은 6월 말 대비 8.5% 하락했다. 가장 싼 지역은 대구(1,939원)였고 가장 높은 곳은 제주(2,038원)였다.

디젤은 리터당 평균 가격이 1,998원이었던 7월 28일 두 달 만에 2,000원 ​​아래로 떨어졌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경기 침체로 원유 가격이 하락하면서 수요가 감소하고 관련 제품에 대한 투자자의 신뢰가 약화되고 있습니다.

브렌트유와 두바이를 포함한 일부 원유 가격은 러시아가 유럽에 대한 가스 공급 감소와 미국 원유 재고 감소를 발표한 후 이번 주 상승했습니다.

정준환 에너지산업리서치그룹장에 따르면 국제 가격이 국내 가스 가격에 반영되기까지 약 2~3주가 소요된다. 한국에너지경제연구원.

정 국장은 “국제유가는 아직까지 큰 변동이 없고 국내 휘발유 가격도 큰 폭의 상승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8월 국내 휘발유 및 경유 가격은 계속 하락하거나 현상 유지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유는 7월 마지막 주 배럴당 103.2달러에 거래돼 전주보다 0.1달러 하락했다. 7월 30일 현재 미국 휘발유 평균 가격은 갤런당 $4.23, 경유 가격은 $5.30입니다.

by 윤소연 [[email protected]]

READ  삼성 - 럭키드로잉 - BR Research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