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투 세계 C 챔피언십: 나렌더 베르왈과 로히트 모르가 손쉬운 승리로 16강 진출

인도의 권투 선수 Narinder Birwal(+92kg)과 Rohit Moore(57kg)가 목요일 이곳에서 열린 2라운드 액션에서 상대를 압도하고 위협한 후 남자 농구 세계 선수권 대회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베르발이 시에라리온의 모하메드 킨다를 출장 정지시킨 반면, 무어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알린 라히믹에게 너무 좋은 모습을 보여 5-0으로 승리했습니다.

Brual은 경기의 대부분을 연결하지 못했고 움직임에도 어려움을 겪었던 당당한 상대를 완전히 압도했습니다.

빅 이벤트에서 데뷔한 인디언은 두 선수 중 더 날카로웠고, 그가 좀 더 민첩했다면 Kinda가 던질 수 있는 무거운 펀치 라인에 있지도 않았습니다.

캐나다의 느린 경기력, 자신을 방어하지 못하거나 눈에 띄는 공격을 할 수 없었기 때문에 결국 주심은 그를 3라운드에 1분 30초에 8번이나 돌려보냈습니다.

그런 다음 경기는 Brual에게 유리하게 중단되었습니다. 그는 타지키스탄의 전 아시안게임 챔피언 라히모프 코스라브콘과 맞붙게 된다.

Moore는 다음으로 인도 서킷에 들어섰고 Rahimic을 상대로도 똑같이 강했습니다. Rahimic은 머리를 높이 들고 있기 위해 애썼습니다.

한판 승부는 전체 거리를 갔지만 Moore는 말 그대로 상대가 전체 3 라운드를 커버하기 위해 서두르게했습니다.

그러나 어젯밤 늦게 신인 선수인 Varinder Singh(60kg)은 고온으로 인해 싸울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아 아르메니아에서 Karen Tonakanyan으로 강제 복귀되었습니다.

“그는 이제 나아졌습니다. 우리는 그를 병원에 데려갔고 우리는 또한 그를 COVID-19에 대해 테스트했고 그에게서 음성을 발견했습니다. 그것은 단지 불운입니다, 당신은 무엇을 할 수 있습니까? 인도의 고성과 매니저인 Santiago Neiva는 PTI에 말했습니다.

인도, Chahar의 패배에 항의하지만 항소 거부

인도는 수요일 밤 Lakshya Shahar(86kg)의 손실에 대해 항의했지만 대회 심사위원단은 이를 거부했다.

차하르는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인 한국의 김형규에게 2회전에서 인도인의 부상으로 이마에 상처가 생겨 경기가 중단된 후 패했다.

부상은 1라운드 형규의 뒤통수에 맞았다. 샤하르는 개막전을 4-1로 이겼고, 2회전에서도 우세했지만 심판들은 경기가 중단된 후 한국팀의 손을 들어줬다.

인도는 주심이 의학적 치료에도 불구하고 상처를 다시 열지 않고 한국 선수의 머리 뒤통수로 경기를 종료했다고 주장하며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READ  국립현대미술관, 이건희그룹 2022년 등재 완료, 신관으로 사업 이전

“간단한 기술이지만 배심원단은 우리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았습니다. 불행히도 우리의 항소는 기각되었습니다.”

Neiva는 경기 후 결정에 불만을 표시했고 Shahar는 기절했습니다.

오늘 밤 늦게 Akash(67kg)가 독일의 Denil Krueter와 2차전을 치릅니다.

쇼의 금상 수상자에게는 $100,000의 상금이 수여됩니다.

은메달 수상자에게는 US$50,000가, 동메달 수상자에게는 각각 US$25,000가 수여됩니다. 총 상금 풀은 260만 달러입니다.

인도는 체급 전반에 걸쳐 지배적인 국가 챔피언으로 대표됩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