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의 “최악의 상황”주장

작성자 : Benjamin Katzev Silberstein

이미 경기가 늦었을지 모르지만 (이스라엘의 긴 주말이 탓이다), 북한이 국제 제재와 봉쇄로 인해 최악의 경제 상황에 직면 해 있다는 김정은의 주장에 대한 언론 보도를 보는 것은 당황했다. 스스로 부과 한 한계.

김씨의 말이 잘못 해석되거나 번역에서 사라진 것 같다. 동료 38 북쪽 한국어로 된 원래 진술이 거의 엄격하지 않다는 것을 정확하고 중요하게 표시했습니다. KCNA 기사와 북한에서 번역 된 데이터는 다음과 같은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공개 보고서에서 용어는 읽습니다. Cocoonhanan (극난 한), “매우 어렵다”또는 “매우 어렵다”로 가장 잘 번역됩니다.[2] 북한에서는 영문 매체가 간혹 모국어 텍스트와 다른 문단을 삭제하거나 번역을 제공하는 경우가 있으며, 수년간 지속 된 데이터를 분석하지 않고는 의도적으로했는지 또는 정당한 것인지 판단 할 수 없습니다. 생략.

그러나 당연히 김씨는 행사에서 “최악의 상황”을 말하지 않았다. 그가 그렇게하더라도 북한 지도자는 최근 몇 달 동안 북한의 현재 상황에 대해 비슷한 발언을했다. 예를 들어 1 월 8 차 당대회에서 김정은의 취임 연설은 지난 5 년을 “전례없는 최악의 재판”으로 언급했다.

이 중 어느 것도 상황이 나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경제 체제의 실패로 인해 1990 년대와 2000 년대 초에 기근이 발생하여 60 만에서 150 만 명 사이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은 국가에게는 “최악의 상황”이 매우 끔찍할 것입니다. 오늘날의 상황은 그러한 비교를 정당화 할만큼 심각하지 않습니다.

조건이 얼마나 어려운지 정확하게 결정하는 것은 여전히 ​​어렵습니다.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 그는 최근 인터뷰를했습니다 그는이 나라의 식량 상황이 전혀 파국적이지 않으며 지속적인 기근의 징후도 없다고 말했다. 그가 옳을 지 모르지만 동시에 우리는 평양의 상점 진열대에 대한 평가와 같이 지방의 상황에 대해 너무 많이 외삽하지 않도록주의해야합니다. 이 나라의 사회는 상류층이 특징이며 경제는 상대적으로 분열되어 있습니다. 한 지역의 상황은 다른 지역보다 더 위험 할 수 있습니다.

READ  바이든은 외교 사중주에 대한 한국의 전략적 결정을 받아 들여야한다

동시에 우리는 김정은에 대한 그의 말을 받아들이지 않도록 조심해야합니다. 김정은 자신의 성명을 제외하고는 경제 붕괴와 폭우로 경제에 큰 타격을 입힌 이후 상황이 1995 년보다 더 나빠 졌다는 사실은 무엇인가? 물론 상황과 데이터가 모두 뒷받침하는보기 인 지금 상황이 엄청나게 지저분합니다. 김씨의 개인 성명은 무엇보다 암울한 모습을 보여주는 또 다른 강력한 데이터 포인트입니다. 그러나 기아나 영양 실조로 많은 사람의 죽음을 의미하는 기근은 단순히 차원이 다릅니다. 북한이 지금도 앞으로도 결코 거기에 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믿을 이유가 있습니다. 시장 시스템은 결함과 결점으로 인해 1990 년대의 정부 유통 시스템과 달리 수요와 공급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중국은 상황이 참으로 재앙이 될 경우 많은 양의 식량 지원에 개입 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많은 표지판 이는 북한과 중국이 단기적으로 교역을 재개하고 확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긴급한 필요가 발생하면 중국도 인도 주의적 수송량을 늘릴 가능성이 있지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

원본 기사보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