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은 미국 주도의 “Chip4″그룹에서 회사의 이익을 보호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타이베이 — 수요일에 한 차관은 대만이 대만 기업의 이익을 보호하고 공급망 회복력을 보장하기 위해 새로운 미국 주도의 “칩 4” 그룹을 사용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룹에는 아직 의제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지난주 대만, 미국, 한국, 일본 대표들과 함께 그룹의 소개회가 열렸다.

글로벌 반도체 부족으로 인해 대만의 칩이 적극적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고 공급망 관리가 전 세계 정부의 최우선 과제가 되었습니다.

Chen Chern Chi 대만 경제부 차관은 타이페이에서 기자들에게 칩 산업이 “매우 유연한 공급망”을 보장하기 위해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 플랫폼을 사용하여 회사의 이익을 보호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그룹이 공식 회의를 시작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차이잉원(Tsai Ing-wen) 대만 총통은 대만이 파트너들에게 반도체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동맹국들에게 중국의 위협이 강화되는 상황에서 협력을 강화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베이징은 민주적으로 통치하는 대만을 자국 영토라고 주장합니다. 대만 정부는 중국의 영유권 주장을 거부하고 있다.

“Chip 4” 그룹의 아시아 회원들은 세계 최대의 칩 계약 제조업체인 Taiwan Semiconductor Manufacturing Co Ltd, 한국의 메모리 칩 대기업인 Samsung Electronics Co Ltd 및 SK Hynix, 그리고 반도체 재료 및 장비의 주요 일본 공급업체의 본거지입니다.

이 그룹의 설립은 또한 워싱턴이 반도체에 대한 아시아에 대한 미국의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미국에서 칩을 제조하거나 연구를 수행하는 회사를 지원하는 520억 달러를 포함하는 8월에 통과된 새로운 미국 법률에 뒤이어 나온 것입니다.

대만 제조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려는 미국의 바람에 대해 Chen은 대만의 칩 산업이 잘 통합된 공급망과 우수한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관점에서 우리는 대만의 이점과 최첨단 제조 기술을 개발하는 대만의 이점이 항상 여기 대만에 존재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러나 그는 정부가 대만 칩 회사들이 같은 생각을 가진 국가에 투자하는 것을 보고 기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는 이것이 우리의 관계를 심화하고 강화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READ  한국의 ETF 수는 이제 500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