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사례, 바이러스 부하가 300배 더 높음 – 한국 연구

서울 (로이터) – 한국의 한 연구에 따르면 가장 전염성이 강한 델타 유형을 가진 사람들은 증상이 처음 나타났을 때 원래 버전의 COVID-19 바이러스를 가진 사람들보다 바이러스 부하가 300배 더 높았다.

질병관리본부는 4일 30배, 9일 10배 이상으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점차 감소했고 10일 뒤 다른 변수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이상원 보건부 관계자는 기자간담회에서 “하중이 높을수록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더 쉽게 퍼진다는 의미로 감염과 입원이 증가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것이 델타가 300배 더 전염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는 그것의 전파율이 알파 변종보다 1.6배, 바이러스의 원래 버전의 약 2배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델타 변이는 인도에서 처음으로, 알파 변이는 영국에서 확인됐다.

KDCA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지배적인 변종인 델타 변이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COVID-19 증상이 나타날 때 즉시 검사를 받고 대면 회의를 피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델타 변이형의 급속한 확산과 낮은 예방 접종률은 유럽과 북미의 경제가 다시 열림에도 불구하고 특히 신흥 시장에서 많은 아시아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더 읽기

이 연구는 델타 변이가 있는 1,848명의 환자와 다른 변종을 가진 22,106명의 환자를 비교했습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509명 늘어 총 239,287명이 되었고 사망자는 2,228명으로 늘었다.

5,200만 인구 중 51.2%가 최소 1회 접종을 받았고 23.9%가 완전히 예방접종을 받았습니다.

Jacqueline Wong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READ  골프 : 임 코리안, 세계 골프 선수권 대회, 골프 뉴스 및 주요 뉴스에서 아시아 최초의 우승자가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