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의 루크 강, 아시아 콘텐츠에 “우리는 일하지 않을 것”

디즈니의 아시아 태평양 지역 사장인 루크 강은 그룹이 한국과 일본 오리지널 프로덕션에서 중요한 플레이어가 되기 위해 다른 회사들과의 전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강 대표는 컨설팅 및 분석업체 미디어파트너스 아시아(Media Partners Asia)가 주최하는 APOS 미디어 및 기술 컨퍼런스 가상 무대에서 “우리가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로운 제목을 공개하지 않고 콘텐츠를 선보이고 한국 시리즈에 대해 이야기할 예정인 이벤트를 예고했습니다. 디즈니는 지난 5월 넥스트 엔터테인먼트 월드의 자회사 스튜디오앤뉴와 ​​콘텐츠 제작 계약을 체결했다.

APOS 이전 판에서 발표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기업들이 라이브 투 컨슈머 스트리밍 서비스를 출시했을 때 생각보다 더 많은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해야 하는 필요성에 놀랐다고 제안했습니다.

“우리는 항상 지역 콘텐츠가 정말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the volume] 강씨가 말했다. 그러나 그는 Disney Plus 스트리밍 서비스 출시 이후 Disney가 의사 결정 프로세스를 변경했음을 인정했습니다.

강은 “우리는 D2C 이전과는 다르게 생각합니다. 우리는 실시간으로 더 많은 데이터를 얻습니다. 우리는 매우 광범위해야 한다는 것을 배웁니다. 우리는 더 나은, 더 흥미롭고 더 지역적인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여러 시장에서 많은 지역 및 지역 콘텐츠를 수행할 것입니다.”

강은 스트리밍 서비스의 한국 콘텐츠가 아시아의 다른 지역으로 침투하는 데 중요한 이점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인도네시아와 같은 다른 시장에 한국과 일본의 투자를 유치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회사는 홍콩, 대만 및 동남아시아에서 12개 이상의 선형 채널을 폐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는 호주, 싱가포르와 같은 부유한 시장에서 Disney Plus라는 브랜드로, 그리고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및 태국과 같이 덜 개발된 지역에서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되는 스트리밍 서비스에 자리를 내주었습니다.

Disney Plus는 일본에서 베타 버전으로 출시되었지만 아직 스타 콘텐츠로 업그레이드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11월부터 한국, 대만, 홍콩에서도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SVOD는 궁극적으로 확장 가능한 비즈니스입니다. 크기가 정말 중요합니다. 모든 종류의 벽으로 둘러싸인 정원이 있기 전에는. SVOD를 사용하면 글로벌 플랫폼을 만들 수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