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 11월부터 점진적 일상 복귀”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박병석 국회의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국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한국의 예방접종률이 주요 이정표인 70%를 돌파한 만큼 다음달 코로나19 사태에서 점진적인 일상 복귀를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 예산연설에서 “이번 조치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확산을 더욱 늦추기 위해 11월 이후에도 마스크 착용 등 일부 방역조치를 유지하겠다”고 말했다.

5,130만 인구 중 약 3,590만 명이 토요일 현재 완전히 예방 접종을 받았으며 이는 정부가 정상 생활로 돌아가기 위한 전제 조건입니다.

문 대통령은 “안정적인 방역과 높은 예방접종률을 바탕으로 점진적인 일상 복귀를 시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11월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일상으로의 복귀를 “희망의 문턱”이라고 표현하고 전염병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약속했다.

한국은 경기 회복을 촉진하고 팬데믹으로 인한 사회적 격차를 줄이기 위해 확장 재정 지출을 유지할 계획인 내년도 사상 최대 규모인 604조4000억원의 예산을 제안했다.

제안된 예산은 올해 예산 558조원 대비 연간 8.3% 증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2022년 예산안이 위기의 시대를 헤쳐나가고 강대국으로 도약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안의 최우선 과제 중 하나가 위기를 조기에 극복하고 빠르고 강력한 경제 회복을 이뤄 국민의 생활을 살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 관련하여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대화와 외교’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연합)

READ  한국의 인기있는 BB.Q 치킨이 마침내 실리콘 밸리에 온다 - KFC가 다른 곳과 다른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