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열린 CES 박람회에 참석한 한국 관리들이 COVID-19에 대해 양성 반응을 보였습니다.

  • CES 참석자 중 30건 이상 – 출처, 기업
  • 삼성·SK·현대중공업 관계자들이 회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 한국 보건당국, 참석자들에게 PCR 검사 받을 것을 촉구
  • 네바다주 “COVID-19 급증과 CES 연결 증거 없다”

서울/샌프란시스코 (로이터) – 지난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박람회에 참석한 한국 주요 기업 관계자 30명 이상이 미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수요일에 말했다.

삼성전자(005930.KS) 관계자 20여명과 전력회사 SK이노베이션(096770.KS)과 반도체업체 SK하이닉스(000660.KS)의 모회사인 SK그룹 관계자 6명 등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 참석 후 바이러스. 소식통은 CES에서 말했습니다.

그들은 언론에 말할 권한이 없기 때문에 이름 공개를 거부했습니다.

지금 등록하여 Reuters.com에 무료 무제한 액세스

현대중공업(329180.KS)은 CES에 참석한 직원 6명이 미국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자가 격리 중이며 일부는 석방됐다고 밝혔다.

한편, CES 박람회에 참석한 현대차 ‘키트'(005380.KS)와 현대모비스 관계자들도 한국에 도착한 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중앙일보가 정확한 사례를 밝히지 않은 익명의 업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

손영래 보건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브리핑에서 “CES에 참석한 몇몇 한국 기업인들이 현재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행사에 참석하신 분들에게 즉시 연락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지역 기업인이나 행사에 참석한 국내 관계자 분들은 하루빨리 PCR 검사를 받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국 일간지 조선일보는 한국 신문 조선일보를 인용하여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인 삼성 관계자들 대부분이 네바다에서 두 대의 전세기를 타고 한국으로 돌아왔으며, 그들은 서울 시간 화요일 늦게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 나머지 삼성 관계자는 수요일에 돌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알 수 없는 산업 소스.

신문은 삼성 관계자들이 국내 검역소로 이송됐으며 이들 대부분은 무증상이거나 경증이었다고 전했다.

CES를 운영하는 소비자기술협회(CTA) 대변인은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네바다주 보건당국은 “신규 사례 중 다수가 최근 여행 이력이 있고 행사에 참석했으며 감염 가능성이 있는 여러 장소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그들은 “최근 COVID-19 사례의 증가와 CES를 연결하는 증거가 없다”고 말했다.

READ  새로운 Granville 레스토랑은 일본 스시와 한식을 혼합합니다.

삼성전자는 구체적인 사례에 대한 확인을 거부했다. 예방 접종, 마스크 의무화, 사회적 거리 규약, 일주일 내내 모든 직원에 대한 테스트 제공 등을 포함하여 “참석자(CES)의 건강과 복지를 보호하기 위해 여러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SK그룹은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이유로 확인을 거부했다. 현대차그룹은 여러 차례 논평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국내 누적 확진자는 381명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해 국내 하루 누적 확진자 수는 4388명으로 늘었다.

해외에서 계약된 감염의 증가는 주로 오미크론 변종의 확산으로 인해 관찰되지만, 양성 반응을 보인 CES 참석자의 수는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다고 보건부의 Sun은 말했습니다.

지금 등록하여 Reuters.com에 무료 무제한 액세스

(서울의 Joyce Lee, 양혜경, 샌프란시스코의 진현주 추가보고, Kenneth Maxwell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