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은 한국을 통화 관행을 감시 할 국가 목록에 유지

서울, 4 월 16 일 (연합)-미국은 목요일 (미국 시간) 한국이 통화 관행을 확인하기 위해 주시해야 할 국가 목록에 유지한다고 밝혔다.

미 재무부는 의회에 반기 별 보고서를 통해이 결정을 발표했으며 중국, 일본, 독일을 포함한 다른 10 개국도 통화 관행에 세심한주의를 기울여야 할 주요 무역 파트너 목록에 올렸습니다. 아일랜드와 멕시코는 최근에 목록에 추가되었습니다.

베트남과 스위스는 통화 조작자 목록에서 제거되었습니다. 대신 그들은 대만과 함께 참여를 강화할 가치가있는 파트너로 지명되었습니다.

재닛 옐런 재무 장관은 보도 자료에서 “재무부는 외국 경제가 통화 가치를 인위적으로 조작하여 미국 노동자들을 불공정 한 상황에 처하게하는 노력에 대응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있다”고 말했다.

이 보고서는 미국이 12 개월 동안 세 가지 기준에 따라 20 개의 주요 무역 파트너를 검토했다고 밝혔다. 기준은 경제 GDP의 최소 2 %에 해당하는 순 외화 구매, GDP의 최소 2 %의 실질적 경상 수지 흑자 및 최소 $ 20의 미국과의 양자 무역 흑자입니다. 10 억.

검토 결과 한국은 지난 5 년간 대부분의 보고서에서 세 가지 기준 중 두 가지를 충족했다고 결론지었습니다.

“한국은 2016 년 4 월부터 2019 년 5 월 보고서를 제외하고 모든 보고서에서 세 가지 기준 중 두 가지를 충족했습니다. 경상 수지에 상당한 흑자가 있고 미국과의 큰 양자 무역 흑자가 있습니다.”

그녀는 “한국의 대미 무역 흑자는 한동안 2018 년 기준선 아래로 떨어졌지만 2019 년 기준선을 다시 넘어 섰다”고 덧붙였다.

특히이 보고서는 한국 경제가 경상 수지 흑자가 2019 년 3.6 %에서 2020 년 GDP의 4.6 %로 확대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국과의 양자 간 상품 무역 흑자는 210 억 달러에서 지난해 250 억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2019 ..

그러나 해당 국가의 순 외환 구매는 언급 된 한도 미만이었습니다.

“재무부는 같은 기간 원화가 달러 대비 9.3 % 상승한 가운데 한국 당국이 지난 4 개월간 총 200 억 달러 (GDP의 1.3 %)에 달하는 외화를 대량 구매했다고 추정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덧붙였다., 통화 당국의 개입은 “난폭 한 시장 상황에서만 예외적 인 상황”으로 제한되어야한다고 덧붙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