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한국, ‘오데트’ 구호 활동을 위해 PH에 현금 지원 약속 – 마닐라 게시판

필리핀 정부는 태풍 오데트가 피해를 입은 지 며칠 만에 피해 지역에 도착하기 위해 서둘러 여러 국가에서 지원을 받았습니다.

Dynagat 제도에서 허리케인 Odette의 여파. (이미지 제공: OVP)

미국, 중국, 한국은 12월 22일 수요일 구호 활동을 돕기 위해 필리핀에 현금 지원을 제공한다고 발표했습니다.

헤더 파리아바 주필리핀 미국 대사관 사무차장은 미국이 미국 국제개발처(USAID)를 통해 “허리케인 오데트로 황폐해진 지역사회를 지원하기 위해 즉각적인 지원으로 1000만 페소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

Fariava는 “미국은 허리케인 오데트의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에 식량과 피난처를 포함한 즉각적인 지원으로 1천만 페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Fariava는 USAID가 Action Against Hunger와 협력하여 수리가오 델 노르테와 디나가트 제도의 사이클론 피해 주민들에게 음식, 물, 위생 용품 및 기타 구호 물품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중국은 태풍 오데트 피해 지역 정부와 주민들이 재난을 극복하고 가옥을 재건할 수 있도록 필리핀에 긴급 현금 지원으로 100만 달러(약 5000만 페소)를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른 데이트.”

이는 황시롄 주필리핀 중국대사가 지난 12월 22일 중국산 쌀 1만t을 필리핀 정부에 전달할 때 발표한 것이다.

중국 대사는 “기부금은 어제(12월 21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조의를 담은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두테르테 대통령에게 희생자들에 대한 깊은 애도와 희생자 가족들과 부상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애도를 표했다. 그는 중국이 가능한 한 최선을 다해 필리핀 측에 도움을 제공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더 읽어보기: Xi, PH의 치명적인 허리케인 Odette에 대해 두테르테에게 조의를 표함

그 일환으로 한국 정부는 인도적 지원으로 200만 달러를 국가에 기부하고 구호 대응을 위해 앞으로 5만 달러를 추가로 현물 기부할 예정이다.

김인철 주필리핀 한국대사는 12월 22일 테오도로 록신 외교부 장관과 회담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Kim에 따르면 50,000달러는 쌀을 구입하여 사이클론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전달하는 데 사용되며 200만 달러의 현금 지원은 허리케인 피해 지역 사회의 회복력을 구축하고 생계를 회복하기 위한 복구 노력을 강화할 것입니다.

READ  서울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한국에서 COVID-19 사례가 급증

12월 21일 화요일, 미국, 중국, 한국, 일본, 캐나다, 호주, 영국은 사이클론 피해 지역에 필수품, 발전기, 임시 대피소를 보내 구호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

더 읽어보기: 국제 사회가 사이클론 오데트의 피해를 입은 지역에 구호품을 보냅니다.


매일 뉴스레터 구독

등록하려면 여기를 클릭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