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국 선재에 대한 반덤핑 관세를 0.9 %로 인하

미 상무부는 포스코 탄소 선재 반덤핑 관세율을 41.1 %에서 0.94 %로 낮췄다.


미국 상무부는 최근 한국의 탄소 합금 선재에 대한 첫 번째 연례 검토에서 포스코 제품에 대해 0.94 %의 반덤핑 관세를 완료했다고 한국 무역 협회 (KITA)가 3 월 21 일 보도했다. 반덤핑 관세율. 이는 이전에 2018 년 3 월의 원래 시험에서 확인 된 41.1 %에서 40 % 포인트 이상 감소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2017 년 3 월 외국 선재로 고통 받고 있다는 미국 철강 업계의 청원을 받아 한국 등 10 개국 제품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실시하고 높은 관세를 부과했다.

미국 상무성은 또한 한국의 탄소강 합금 판에 대한 상계 관세 (CVD)에 대한 제 2 차 연례 검토에서 포스코 제품에 대한 상계 관세율을 0.49 %로 확정했습니다. 따라서 큰 관세가 부과되지 않습니다. 상품에 대한 상계 수수료가 심사에서 0.5 % 미만인 경우 상계 수수료가 부과되지 않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연례 검토를 통해 매년 관세율을 재 계산합니다. 1 차 검토에서 행정부는 국내 선재가 정가보다 낮은 가격에 판매되는 것을보고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지만 원래 가격보다 훨씬 낮은 덤핑 마진율을 적용했다.

READ  In early Apple talks, Hyundai kept mum on the electric vehicle linkage report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