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중국, 한국을 3-0으로 꺾고 수디르만 컵 결승 진출, 스포츠 뉴스 & 탑 스토리

HELSINKI(신화) 중국 배드민턴 선수들이 10월 2일 토요일 한국을 3-0으로 꺾고 핀란드 반타에서 열린 수디르만 배드민턴 컵 혼합 결승전에 진출했습니다.

디펜딩 챔피언은 3연패를 달성하고 남자 복식과 여자 복식을 모두 치르지 못한 채 파워 부문에서 자신의 강점을 보여주었다.

도쿄올림픽 믹스더블 챔피언 왕일류와 8강전에서 결정적인 경기를 펼치며 덴마크를 꺾고 중국의 승리를 주장한 황동핑이 서승재, 신승찬을 연속 경기에서 21-14, 21-15로 이겼다.

혼합복식 6순위로 시드를 받은 서씨는 여자복식 4순위인 셰인과 새롭게 짝을 이루었다.

황 감독은 “오프닝 경기를 결정전처럼 하기 어렵다”며 “상대방에 대해 잘 모른다. 많은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들은 우리를 많이 밀었고 우리는 공격과 역습을 많이 했습니다.

황 감독은 “많은 팬들이 우리가 항상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것이 우리에게 큰 기대이다. 우리는 그것을 승리를 위한 동기로 바꾸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전 경기에서 2연패한 중국 단식 선수 시유키는 도쿄올림픽에서 일본의 세계랭킹 1위 모모타 켄토를 꺾은 허광희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첫 세트를 17-21로 졌지만, Shi는 다음 두 경기를 21-9와 21-11로 승리하며 팀을 2-0으로 리드하는 데 도움을 주었습니다.

Shi는 “내가 승리한 후 우리 팀이 모든 것을 가져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다시는 예상치 못한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휴가 2세트에서 싸움의 함정에 빠지고 싶지 않고 3세트에서 승부를 결정짓고 싶어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큰 자신감으로 이용했습니다.”

여자 단식에서는 올림픽 챔피언 천위페이가 첫 경기에서 14-21로 패한 시와 비슷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그녀는 다시 궤도에 올라 21-15, 21-15로 승리했습니다.

4강전이 시작되기 전에 Chen은 중국의 2-0 리드, 1-1 레벨업, 0-2 홀에 빠지는 등 온갖 상황에 대비했습니다.

첸은 “경기에서 이겨 기분이 좋다”며 “팀이 결승에 오를 수 있도록 돕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첫 세트에서 너무 흥분되고 조급해하며 가능한 한 빨리 중국의 승리를 생각했습니다. 무엇이 잘못되고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었고 다음 두 세트에서 익숙한 리듬을 얻으려고 노력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23살.

READ  Covid-19 : 한국에서 의료 장비 선적 인도에 도착 | 인도 뉴스

그녀의 도쿄 2020 금메달은 그녀의 태도를 바꾸지 않았습니다. Chen은 정신적으로 낮은 위치에서 다시 시작할 준비가 항상 되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녀는 “모두가 저에게 도전하기를 원하고 저는 그것을 받아들일 수 있어 기쁩니다. 저도 다른 사람들을 위해 매우 도전적이기 때문에 다른 사람들로부터 도전을 받는 설렘을 즐깁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결승전은 일요일에 열리며 11회 세계 챔피언인 일본과 말레이시아를 3-1로 꺾고 결승전을 치릅니다.

Li Zi Jia는 Momota를 22-20, 21-19로 꺾고 일본이 여자 복식에서 승점을 기록하기 전에 말레이시아의 유일한 승점을 2-1로 좁혔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