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과 중국의 국경장벽은 공급 부족으로 문제에 직면해 있다.

북중 접경 지역의 콘크리트 담장 공사와 고압선 공사가 수급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한 소식통은 군이 성벽에서 일하는 병사들에게 식량을 사기 위해 받은 보급품을 팔고 있다고 전했다.

양강군 데일리NK의 한 소식통은 금요일 당국이 ‘방탄벽’과 고압선을 짓는 데 필요한 보급품의 40%만 제공했다고 밝혔다. 그는 “대중 경제의 다양한 부문에 많은 양의 보급품을 보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당국이 국경을 따라 건설 작업을 제대로 제출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국은 콘크리트 벽과 고압선을 건설하기 위해 건설 및 공병 사무실과 군용 도로에서 많은 군인을 동원했습니다. 공급 부족으로 진행이 더뎠습니다. 소식통은 병사들이 제대로 보급되면 모든 건설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지도부는 10월 10일 당 창건일까지 담장과 전선 작업을 완료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소식통은 계획대로 자재가 도착하지 않아 공사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지금 식량이 모자라 민간인 가옥에 대한 강도 사건으로 많은 군인들이 노동교화소나 교화소로 보내지거나 실패하면 때려죽이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사람을 때려 죽일 생각은 없지만, 이러한 사건의 대부분은 도둑질을 하고 도주하려다 적발될 때 발생합니다.

“일부 군인들은 식량 부족으로 영양실조로 몸이 너무 허약해서 탈출을 시도할 때 병무청에 배치됩니다. [after being caught stealing]오히려 민간인에게 구타를 당하고 있습니다.”

소식통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명목으로 동원된 장병들에게 식량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완전히 하지 않고 있으며, 해당 도, 시, 군 당국은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그 결과 굶주림으로 인해 몸이 부은 마른 병사들이 흔한 일이 되었습니다.

한편, 총동원한 건축단위의 지도자들은 온 국민이 식량난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윗사람에게 쌀을 달라고 하면 쓸데없는 사법적 난관에 부딪힐까 두려워 ‘쌀’이라는 단어조차 꺼내지 않았다. 소식통에 따르면 병사들은 산비탈에서 파낸 칡으로 만든 한 끼 식사로 겨우 먹고 산다고 한다.

READ  Acacia Communications cancels its merger with Cisco
북한 군인들은 작년에 국경에 울타리가 건설되는 것을 보았습니다. / 사진: 데일리NK

그러다 보니 부대에 식량을 공급하는 군수품부서들이 식량을 사고팔기 위해 받은 보급품을 비밀리에 팔고 있었다.

“군대를 먹이는 일을 맡은 군수들은 아무것도 없고, 지방이나 평양의 도움도 받지 못하고 있다. [selling] 소식통은 “철근, 시멘트, 모래, 신선한 감자나 옥수수를 사서 병사들에게 먹일 것”이라고 말했다. “검증하러 오는 사람이 없어서 몰래 보급품을 훔쳐 병사들을 먹여 살리고 있다.”

북한 비즈니스 클래스 또는 최저한의, 그들은 군대에서 판매하는 철근, 시멘트 및 모래의 대부분을 구입합니다. 이것들 최저한의 그들은 “그들이 파는 것의 시장 가치를 알지 못하는” “어리석은 군대와 포위 공격을 사들인다”고 자랑합니다.

“군인들은 이제 가격을 정한다. 최저한의 소식통은 말했다. “다른 선택지가 없을 때 군은 제공된 가격으로 보급품을 판매합니다.”

특히, 최저한의 이들은 지역 주거 및 산업 건설 현장에 물건을 구입한 가격의 두 배 또는 세 배에 판매하여 돈을 벌었다고 합니다. 국가가 “자립”이라는 명목으로 현지 건설 현장에 공급을 확보하라고 지시하면서 공급 관리자는 구매합니다. 최저한의그들이 나타나자 마자 비품.

한편 내각은 국경장벽과 고압선 건설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양강도 일부 접경지역에 특별전담반을 파견, 이달 초 함경북도 접경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후창에 내각 태스크포스 파견 [Kimhyongjik]선배 [Kimjongsuk] 소식통은 “그리고 삼수도는 한동안 보급품이 들어오지 않아 할 일이 없었다”며 “그때 갑자기 보급품이 몰려와 하루 18시간씩 ‘빠른 전투’를 벌였다. 지형을 고려하여 벽 기초 작업에 필요한 모든 기술 작업을 완료했습니다. 지역별.”

소식통은 작업여단이 함경북도로 이전되면서 인원의 약 10%가 교대로 바뀌었다고 전했다. 교체된 사람들 중에는 ‘이념적 용의자’와 설사를 하는 사람들, 일하기 힘든 노인들이 있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