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은 COVID 봉쇄로 심화되는 경제 문제에 직면 | 미국의 소리

서울, 한국-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북한의 폐쇄는 경제에 큰 타격을 입혔습니다. 김정은 지도자는 인도 주의적 위기를 암시했다. 어떤 사람들은 상황이 악화 될 것이라고 우려합니다.

북한은 COVID-19가 없다고 주장하는 유일한 국가 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전염병과 관련된 악화되는 위기를 인정합니다.

지난주 김정은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주요 붕괴를 나타내는 신비한 “심각한 사건”에 대해 막연하게 경고했습니다. 그는 또한 최근에 식량 부족을 인정하면서 상황을 1990 년대의 엄청난 기근과 비교했습니다.

Robert Lawler와 함께 데일리 NK, 북한 소식통이있는 서울 기반 뉴스 매체.

“다른 종류의 ‘열심히 행진’이있을 것이라는 두려움이있다”고 그는 말했다.

오르막 행진은 김정일의 아버지 김정일 통치 기간 동안 수백만 명을 죽였을지도 모르는 대량 기아 기간을 의미합니다.

지금 상황이 얼마나 나쁜지 말하기는 불가능합니다. 대량 기아의 징후가 없습니다. 그러나 Lawler는 북한에 대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봉쇄로 인해 중국의 식량과 일부 사치품 가격이 급격히 상승했다고 말했다.

그는 “작년 수확이 안돼 국경이 폐쇄 돼 사람들이 고통을 받고있다. 이동이 제한 돼있다. 특히 중국과 접해있는 국경 지역 사람들은 공식적이든 비공식적이든 상관없이 상업 활동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말했다.

위기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긴급 성을 보이지 않고있다. 미국의 소리는 평양이 저소득 및 중간 소득 국가를 돕는 것을 목표로하는 UN 지원 백신 공유 이니셔티브 인 COVAX로부터 백신을 얻기위한 모든 서류 작업을 완료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2021 년 6 월 30 일, 평양 평양 초등학교 4 호 스프레이 소독제 직원.

북한이 다른 곳에서 백신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지 않다. 양무진 같은 관찰자들은 당혹 스럽다.

양 씨는 북한이 백신을 거부하는 이유를 모른다고 말하면서 북한은 서구의 일부 사람들처럼 백신에 대한 특별한 혐오감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주요 난관은 바이러스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국경을 폐쇄하고 싶지만 백신을 얻기 위해서는 국경을 개방해야한다는 것입니다.

김정은의 통치를 위협하지는 않지만 오래 지속 될수록 더 위험해질 수있는 상황이다.

READ  새로운 두 번째 정체성 사령관이 첫 번째 한반도-태평양 여행을 시작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