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타이어 부족은 자동차 교통을 방해하고 무역을 방해합니다 – Radio Free Asia

북한의 회사 관계자는 라디오 프리 아시아에 북한의 타이어 부족으로 인해 북한의 많은 자동차가 도로에서 벗어나 정상적인 사업 운영을 수행하는 일부 회사의 능력을 방해한다고 말했습니다.

자동차는 한반도 북부, 특히 수도인 평양 외곽에서는 비교적 보기 드문 광경입니다. 그곳에서도 대개는 부유한 엘리트들만이 차를 소유하고 있습니다.

이 나라의 대부분의 자동차는 군용 또는 국영 회사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부족은 2년 간의 국경 폐쇄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중국과의 무역 금지의 또 다른 영향입니다. 소식통은 타이어의 국내 생산이 적어 수입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전했다.

보안상의 이유로 신원을 밝히지 말아달라는 함경북도의 한 운송회사 관계자는 1월 9일 RFA 코리아에 “새 타이어는 매우 희귀하고 중고 타이어도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1994년부터 1998년까지 수백만 명이 사망한 북한의 기근과 경제 붕괴를 언급하며 말했다.

소식통은 자신이 소유한 차량 4대 중 2대가 타이어 부족으로 운행을 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운전자들은 타이어가 닳고 윤기가 날 때까지 같은 타이어를 사용하게 되므로 펑크나거나 찢어진 타이어를 다시 그 위에 오래된 타이어 튜브 조각을 올려 놓는 것이 관행이 되었습니다. 때로는 각도를 잡아야 하기 때문에 그들이 사용하는 타이어는 자동차 사양보다 크거나 작습니다.”라고 소식통은 말했습니다.

소식통은 “국내에서 새 타이어를 생산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 국경 폐쇄로 국제 무역이 중단되면서 중고 타이어를 수입하기가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소식통은 이 금지령이 신흥시장 경제에서 부업으로 차를 사용하는 많은 북한 운전자들에게 문제가 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타이어가 없기 때문에 약간의 추가 수입을 얻기 위해 더 이상 차를 운전할 수 없습니다.”

이웃한 함경남도 홍원군의 한 회사에서는 2.5톤 트럭이 가을부터 타이어 파손으로 인해 주차되어 있었다고 회사 관계자가 1월 10일 RFA에 말했다.

“장기적으로 연료가 부족해 차가 목탄으로 바뀌었다. 꼭 필요할 때만 조금씩 사용했다. 하지만 요즘은 석탄이 있어도 갈 수 있다”고 말했다. 보안상의 이유로 이름을 밝히지 말 것을 요청한 두 번째 소식통은 타이어가 마모되어 운전을 하고 있었습니다.

READ  글로벌 경제 건전성을 향한 길은 수평선에 있습니다

“요즘 운전자들은 회사 차를 마음대로 운전해 돈을 벌고 타이어와 예비 부품을 스스로 지불합니다. 가끔은 필요할 때 스스로 석탄을 제공하지만 지금은 타이어를 찾을 수 없기 때문에 할 수 없습니다. “라고 두 번째 소식통은 전했다.

두 번째 소식통은 근무 시간 외 사용에 대한 회사의 정책으로 인해 회사의 많은 차량이 지금까지 계속 운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자동차는 운전자의 몫이 아니었다면 오래 전에 서비스가 중단되었을 것입니다. 우리와 같은 자동차를 공급받은 카운티의 다른 회사 중 많은 회사가 이미 자동차를 처분했습니다.” 두 번째 소식통이 말했습니다.

두 번째 소식통은 어업과 같이 가장 수익성이 높은 회사만이 차량을 계속 운영할 수 있는 충분한 자금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타이어가 없으면 차량을 주차할 수 밖에 없기 때문에 대부분의 회사에서 상황이 더 어려워집니다. 이로 인해 근로자의 삶이 더 어려워집니다.”

클레어 리 옮김. Eugene Wong이 영어로 작성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