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미군 정찰 드론이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건국 기념일을 맞아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5일(현지시간) 미국 정찰기가 한반도 상공에서 포착됐다고 비행 추적기가 보도했다.

플라이트레이더24(Flightradar24) 등 소식통에 따르면 글로벌호크는 서울과 강원도 북동부 등 북한과의 접경지역 하늘을 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글로벌호크(Global Hawk)는 최대 3000km 범위의 임무를 수행하고 지상에 있는 최대 직경 30cm의 물체를 식별할 수 있는 첨단 무인기이다.

이번 발견은 북한이 10월 10일 국가 창립 기념일과 10월 10일 당 창건 기념일을 앞두고 열병식을 준비하고 있다는 신호로 평양에 대규모 병력이 집결했다는 보도가 나온 후 나왔다.

지난달 북한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반대하며 ‘심각한 안보위기’를 경고하면서 북한에서 열병식 가능성이 주목받고 있다.

북한은 보통 이러한 애국적 행사를 열병식과 첨단무기 전시에 활용한다.

북한은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을 맞아 대규모 열병식을 열고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첨단 군사자산을 공개했다.

북한의 마지막 열병식은 지난 1월 당대회를 마친 뒤 거행됐다. 행사 기간 동안 김정은 위원장은 국가의 핵무기 강화를 약속했다.

READ  한국,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의무적 코로나 19 검사 규정 검토 중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