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국립 위생 감독원, 사무직에 올랐다

북한 당국은 최근 보건부 국립 위생 감독원을 크게 강화 된 역할을 가진 “사무실”로 승격했다.

양 강군의 한 소식통은 화요일 데일리 NK에 코로나 19 유행이 앞으로도 계속 될 것이라고 믿는 북한 정부가 6 월 14 일 연구소의 지위를 높이라고 명령했다. 국가 위생 감독 실을 확대하여 “과거보다 훨씬 더 많은”권한을 행사할 수 있도록한다.

북한 지도자들은 새 사무소 설치를 명령하면서 코로나 바이러스가“세계적인 COVID-19 대유행이 언제 끝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기 때문에”“외부 세계로부터의 것들을 통해”국가에“침투”하는 것을 막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 및 [because] 앞으로 또 다른 전염병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주 지도부는 바이러스가 국가에 유입되어 “사물로 인해”돌이킬 수없는 재난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새 사무실이 무엇보다도 정부 기관과 관리가 “무의식적으로 임의의 행위”를하는 것을 방지해야한다고 지적했습니다. [goods or products] 외부 세계에서 [the country] 즉시 필요하지 않습니다. “

질병 통제 당국은 평양의 망경대 지역에서 COVID-19 증상을 테스트합니다. / 사진 : 노동 신문

예를 들어, 당국은 상품을 “필수 품목”으로 분류하여 중국-북한 국경을 넘어 기계를 밀수하는 일부 공장 및 회사의 “불충실 한 행동”을 언급했습니다.

또한 북한 당국은 서비스 부문, 식품 공장, 가공 공장, 공장 등 사업 분야의 건강 검진 활동을 종합적으로 관리 할 수 ​​있도록 새 사무소의 활동 범위를 확대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정부는 또한 세계 COVID-19 대유행이 언제 끝날지 아직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우리는 국경을 꽉 닫아야하며 국경 도시의 위생 검사 요원은 모든 지역 주민들이 주민들은 위생 노력에 참여하고 주인 의식으로 격리합니다.”

소식통은 지도부가“위생 검역 노력에 느슨해 진 노동자들과 일반인들이 적을 도왔고 사회 주의적 검역 노력에 해를 끼칠 수있는 당과 반역에 적대적 행위를 저질렀으며 이들 개인은 처벌되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들을 용인하는 대신. “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