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뉴스: 생존자, 김 위원장이 크리스마스에 기독교인 사냥을 위해 보낸 사형집행팀 공개 | 세계 | 소식

북한에서는 김 왕조를 숭배하는 것 외에 다른 어떤 종교도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기독교인들은 신앙을 지키기 위해 지하로 내려가야 한다. 은둔국에서는 다른 종교에서 금지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12월 24일은 북한의 초대 최고 지도자 김일성의 아내인 김종숙을 기리는 날입니다. Express.co.uk와의 인터뷰에서 국가 도피자인 Timothy Choo는 기독교인이 신앙을 실천하다 적발되면 김씨의 사형집행을 당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나는 그들이 추적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현재 박해받는 기독교인들을 지원하는 자선단체인 Open Doors에서 일하고 있는 Chu가 말했다.

“이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김정권은 국민들에게 김씨 일가에 대한 충성을 다할 것을 촉구할 것입니다.

“이 시간 안에 누군가가 몰래 크리스마스를 축하하다 체포되면 그 자리에서 죽임을 당할 수도 있습니다.

“그들에게 공개 처형을 하려면 여전히 권력이 필요하지만, 그들에게 필요하지 않은 것은 기독교인이나 강제 수용소에 있는 정치범뿐입니다.

“김씨 부인을 축하하지 않으면 적발될 경우 결과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조 씨는 또한 김정일의 탄생이 그리스도의 탄생을 반복하는 전설적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오픈도어즈의 기독교 박해 감시 목록 1위에 올라 있다.

저스트 인: 김 위원장 10년 후 북한의 청년 전쟁

북한도 지난 여름 엄청난 홍수를 겪었고 기근의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추는 이전에 Express.co.uk에 또 다른 자연 재해가 “나라를 날려 버릴”까봐 두려워 주에 식량 공급이 부족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사망자 수가 1994년에서 ​​1998년 사이에 북한에서 대량 기아 기간인 “강경 행군” 동안 사망한 300만 명을 초과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그는 “만약 우리가 또 다른 큰 재앙을 보게 된다면 그것은 나라를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힘든 걸음보다 더 나쁠 것입니다.

“살아날 방법은 없을 것입니다.

“그들이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핵 개발에 돈을 쓰지 않는 것뿐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