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당 총회 앞두고 평양 출입 통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가 10일 열린 가운데 북한이 평양 출입을 통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 총회를 앞두고 긴장을 고조시키는 것은 물론, 외부로 소식이 새어나가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북한 데일리NK 소식통에 따르면 당국은 12월 25일부터 1월 2일까지 평양을 비롯한 모든 지역 당과 행정기관에 도내 출입을 금지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이 명령에 따라 평양 주민들은 도시를 떠날 수 없으며, 도민들은 업무나 치료를 위해라도 평양에 갈 수 없습니다.

실제로 당국은 평양으로 들어오는 모든 부유물품과 인력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고, 도시 외곽의 이동 순찰을 늘리고, 목적지에 따라 차량과 사람을 돌리는 것으로 보고됩니다.

북한은 주요 공휴일과 당 대회와 같은 중요한 국정 행사 기간 동안 평양에 대한 접근을 오랫동안 통제해 왔습니다.

특히 당국은 지난해 1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평양 입국 통제를 강화해 왔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해 평양 만경대구에서 운전기사들의 코로나19 증상을 검사했다. / 사진: 노동신문

최근 당국은 점차 수도로의 물품 운송을 허용했습니다. 이는 지역 주민들의 생계를 방해하는 행위가 분노를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를 억제했다는 정부의 자신감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근 조치는 다시 한 번 사람들이 적어도 한동안은 생계를 유지하는 데 방해가 되었습니다. 이에 대중의 불만이 다시 커질 가능성이 있다.

소식통은 평안남도 평성, 황해북도 사리온 등 평양 인근 마을 상인들이 수도에 들어가지 못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주요 사건이 인민에 대한 탄압을 더 강하게 하기 때문에 일반 서민들은 당 총회나 정치국 회의에 관심을 두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1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위원회 제8기 제4차 전원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최근 5개년 계획의 첫해 성과와 실패를 검토하고 내년도 과제에 대한 논의가 집중될 것이 분명하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이나 질문은 [email protected]으로 보내주세요.

한국어로 읽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