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유엔 인권이사회 ‘자의적’ 기준 찬탈

노동자들이 2013년 11월 8일 나진경제특구 내 북한 나진의 수채봉공사 수산공장에서 중국 트럭을 싣고 해산물 상자를 나르고 있다. (AFP)

북한 외무성은 토요일 유엔 인권이사회가 인권 상황을 공격하기 위해 “자의적인” 서구 표준을 채택한 것에 대해 비판했다.

외교부는 유엔이사회의 인권 결의안 채택이 “특정 국가를 대상으로 한다”며 “공정하고 평등한 방식으로 인권 문제를 해결한다는 목표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외교부는 웹사이트에 올린 성명을 통해 “유엔인권이사회는 서구의 자의적인 기준에 따라 독립국가와 개발도상국을 정의하는 무대가 됐다”고 밝혔다.

유엔 총회 제3위원회가 17년 연속 북한의 인권침해를 규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것이다.

국방부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서구적 가치와 인권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국가 출신으로 회원국 간 논의 없이 선정됐다고 주장했다.

아르헨티나의 변호사인 Tomas Ogia Quintana는 2016년부터 이 자리에 있었습니다.

그는 또한 미국과 다른 서방 강대국들이 “진정한 의미에서” 인권을 개선하기 위해 “강압”과 “폭정”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은 2005년부터 이러한 북한인권결의안을 매년 채택하고 있다. 올해 결의안은 다음달 유엔총회 본회의에 회부될 예정이다.

한국은 3년 연속 결의에 불참한 것으로, 은둔한 이웃을 적대시하지 않고 대화 분위기를 되살리려는 명백한 시도로 보였다. (연합)

READ  WAN 대표 "한국, 언론 업무로 명예 훼손": 동아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