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김치 작전은 문화적 자부심없이 한국의 환상을 해친다”

중국 정치위원회는 한국의 김치 과정 논란은 문화적 자부심 부족 때문이라고 주장 해왔다.
나는 대중의 불만을 받아들입니다.

중국 정치 법위원회는 13 일 공식 위챗 계정에“유튜브의 한국 네티즌들이 리즈 치의 김치를 비난하고있다. “최초”를 제공 한 중국은 “당신은 싸워야한다”라는 글을 올렸다.

“(한국) 김치가 한국이고 곶감이 한국이고 다노 코리라고합니다. 그 이유는 자신감 부족으로 불안이 생기기 때문입니다. 자신감이 없으면 의혹이 커지고 모든 종류의 피해가 사라집니다.”

안자인은 지난해 12 월 1 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로이터 통신 기자가 “김치의 기원에 대해 인터넷에서 논쟁하고있다”고 묻자 “논의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한 내용을 언급했다. 안젠 대변인은 “(중국) 외교부 대변인의 조용한 반응은 신뢰 덕분에 가능한 한 발언이었다. 우리의 진정한 문화적 자신감과 힘 덕분에 우리는이 웃기는 목소리에 웃을 수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김치는 5000 년 동안의 멋진 중국 문화 가운데 구일 모 (아홉 마리의 소에서 뽑은 머리카락처럼 사소한 것)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우리는 이러한 문화 유산과 많은 “얼리 어답터”를 만든 중국의 혁신 정신입니다. 장구 한 역사 속 조상들처럼 치열한 국제 경쟁 속에서 일방주의와 보호주의 등의 장애물을 극복 해 미래의 기회를 예상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중국 관영 언론인 Huango Times는 지난 11 월“김치 공정”논란에서“절인 채소”바오 차이가“국제 표준화기구 (ISO)의 국제 표준으로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중국 김치 산업은 국제 김치 시장의 벤치 마크가됐다”고 말했다. 이후 중국의 유명 유튜브 유저 인 1400 만 구독자 리츠 지와 유엔 주재 중국 대사 장준이 김치를 홍보하는 영상을 게재하면서 논란이 심화됐다.


중국 정치 법위원회 "문화적 자부심없는 한국의 김치 운영과 해악의 환상"

농림 수산 식품부

그러나 농림 축산 식품부는“중국의 바오 차이는 한국의 김치와 관련이 없다”고 거부했다. 농림 축산 식품부는 보도 자료를 발표하고“파오 차이가 포함 된 ISO 문서에도“이 문서는 김치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명시되어있다.

이에 따라 한국 김치는 2001 년 세계 표준으로 인정 받아 배추에 향신료를 섞어 발효시킨 제품이다. 반면 파오 차이는 양배추, 겨자, 콩, 무, 당근을 소금물에 넣어 만든 식물성 제품입니다.

READ  한국의 달이 중국에 가려진 G7 정상 회담으로 향하고있다

YTN PLUS 조정윤 기자
([email protected])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