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주 북한 외주업체 폐쇄 확대

중국과 북한의 국경 폐쇄가 장기화되면서 무역난을 견디지 못해 문을 닫는 북한 사업장이 늘어나고 있다. 한 소식통은 기업들이 직원을 해고하고 자산을 매각해 생존을 위해 노력했지만 극단으로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

평안북도 소식통은 지난 목요일 데일리NK와의 전화통화에서 신의주에서 중국과의 제조계약에 따라 의류를 생산하던 공장들이 문을 닫았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도시의 분위기가 점점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북한의 국경에 위치한 신의주는 중국에서 주문을 받아 계약에 따라 제품을 제조하고 중국에 완제품을 납품하는 많은 회사의 본거지입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중국과 북한 간 무역이 중단되면서 이들 기업은 중국발 주문이 고갈되면서 난관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

한국무역진흥공사(KOTRA)가 7월 발간한 ‘2020년 대북 무역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수출입액은 8억6300만달러로 전년 대비 73.4% 감소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신의주에 있는 위탁제조업체 대표는 봉급으로 직원 500여명을 데리고 중국으로 물건을 배달하던 중이었다. 그는 COVID-19 이전에 직원들에게 상당히 후한 ​​급여를 지불한 성공적인 사업가였습니다.

그러나 국경이 폐쇄되면서 사업이 말살되면서 공장은 심각한 상업적 어려움에 빠졌다. 이 회사의 사장은 올 봄에 약 400명을 해고하는 것으로 대응했다. 그는 직원을 줄이고 국경이 다시 열릴 때까지 기다리면서 고정 비용을 줄이려고 했습니다.

중국 단둥시와 북한 신의주시를 잇는 중조 우호의 다리. / 사진: 데일리NK

이 대통령은 직원들을 계속 고용하고 싶다는 바람에 좌절감을 드러냈지만, 전 재산을 팔아도 일을 계속할 수 없을 정도로 그들을 내보내는 수밖에 없었다. 특히 소식통은 정부의 일관성 없는 정책이 생존을 더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고 전했다.

회사 대표는 회사의 버스와 트럭을 판매하면서 사업을 계속 이어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했습니다. 그러나 무역 재개 소식은 들리지 않았다. 결국 남은 노동자들을 7월에 해고하고 곧 공장을 폐쇄할 계획이다.

공장들이 문을 닫을 정도로 사업상의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직면해 있지만, 북한 당국은 이들 기업이 지불해야 할 ‘충성금’을 과소평가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

소식통은 “회사가 망하더라도 회사가 해야 할 과제와 뇌물은 남는다”고 말했다. “머리 [aforementioned contract manufacturing] 회사는 그가 돈을 낼 수 없어 추방될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기업은 매년 ‘파티 머니'(충성금)를 지불하고 당국이 요청한 물품을 배달해야 한다. 북한 당국은 상황에 관계없이 납세자에게 충성금을 지불하고 물품을 전달하도록 책임자에게 압력을 가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에서 북한 노동자 관리를 담당하는 관리는 로열티 기금에서 돈을 받기 어려워 노동자의 식비를 갈취해 로열티를 지불했다.

한편 위탁생산업체 폐쇄로 실직한 신의고 주민들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식통은 “실업을 한 지역 주민들 대부분이 생계를 꾸리는 데 심각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새로운 사업도 없고 사업을 할 자본도 없어 지역 주민들은 매우 걱정하고 있습니다.”

READ  Dow Jones Index rises as the battle to verify stimuli continues; Tesla jumps in the bullish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