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대를위한 COVID-19 예방 접종을 홍보하는 정부 만화는 반발을 촉발시킵니다.




코리아타임즈


설정


십대를위한 COVID-19 예방 접종을 홍보하는 정부 만화는 반발을 촉발시킵니다.



교육부 페이스북에 올라온 한 만화에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약속하는 두 학생과
교육부 페이스북에 올라온 한 만화에는 두 학생이 스낵바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약속하고 ‘떡볶이 먹기’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페이스북의 스크린샷


고동환 기자

최근 정부가 소셜 네트워크에서 10대들의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홍보하기 위해 만화를 사용한 캠페인은 만화의 메시지가 부적절하다고 비판한 일부 부모들의 반발을 촉발했다.

지난 1월 7일 교육부 페이스북에 게재된 이 만화는 예방접종을 받지 않아 식당에서 식사를 거부해 떡볶이를 못 먹게 된 여학생 2명의 모습을 담고 있다. 그들은 결국 테이크 아웃으로 음식을 구입했습니다. 이어진 대화에서 예방접종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다음에는 ‘떡볶이 같이 먹자’는 약속으로 예방접종을 약속하는 모습이 나온다.

메시지는 분명히 10대들을 대상으로 했으며,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백신의 위험성에 대한 부작용을 우려하고 백신 접종을 연기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다른 연령대에 비해 전국 10대 청소년의 미접종 비율이 가장 높아 중앙정부에서 예방접종을 하도록 설득하고 있다.

그러나 부모들은 정부가 학생들에게 예방 접종을 하도록 설득하는 방법으로 음식을 사용하는 것이 불안하다는 것을 알게 된 것 같습니다. 만화에 대해 1,000개가 넘는 댓글이 게시되었습니다. 일부 댓글에서는 “학생들이 예방접종을 해야 할지 말아야 할지 막막한 기로에 섰을 때 떡볶이는 고려조차 해서는 안 된다”, “정부가 떡볶이를 미끼로 어린 학생들을 유인하는 모습이 안타깝다. ‘나는 차라리 정부가 우리 아이들에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도록 수백 번 말해서 우리 부모들을 달래려고 하는 것을 보고 싶다.

만화는 십대들에게 올해 3월부터 레스토랑, 실내 체육관, 노래방, 공중 화장실, 극장, 컴퓨터실, 대형 슈퍼마켓을 방문하는 경우 법적으로 스마트폰에 대한 백신 허가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청소년은 접종 후 최악의 경우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이상 증상의 사례가 10만 명당 300건으로 노년층에 비해 낮은 것으로 보고되었습니다.

애니메이터에 따르면 1월 6일 현재 13~18세 청소년의 76.2%가 첫 번째 촬영을 했으며 54%가 두 번째 촬영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READ  자기 감압, Cyberpunk Fantasy의 Kickstarter 공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