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사람들은 더 많은 일자리와 식량 확보를 위해 도시 거리로 모여듭니다.

부에노스 아이레스 (로이터) – 토요일에 수만 명의 아르헨티나인들이 부에노스아이레스 거리로 나와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의 확산으로 악화된 장기간의 경제 위기 속에서 빈곤과 일자리 부족에 항의했습니다.

좌파 및 실업자 단체와 협력하는 단체들이 시위를 주도했으며, 이 시위는 매년 수천 명의 순례자들이 노동의 수호성인 산 카에타노(San Caetano) 사원에서 기도하기 위해 방문하는 아르헨티나 수도 서부의 한 교회에서 시작되었습니다. . . 그것은 시위가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정부 청사 앞의 거대한 광장인 5월 광장(Plaza de Mayo)에서 끝났습니다.

41세의 교육 조교인 네스터 플로이스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직업이 없는 사람들을 대신해 왔다. 내 형, 내 이웃, 그리고 당신이 볼 수 있는 많은 사람들이 도처에서 정말로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의 두 번째 도시인 코르도바와 서부 도시 멘도사 등 다른 지역에서도 시위가 벌어졌다.

좌파 정당인 Corriente Clasista y Combativa의 당수인 Juan Carlos Alderet 의원은 일부 지역 사람들의 필요가 “엄청난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급식소에서는 온 가족이 식사를 하러 오는 것을 보고 있고 많은 아이들이 영양실조로 인해 의료 전문가를 돌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인구의 42%인 총 1,900만 명이 2020년 하반기에 빈곤선 이하로 생활하는 것으로 분류되었으며 실업률은 현재 10.2%입니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금요일, 앞으로 더 밝은 날이 있을 것이며 올해 경제가 7% 성장으로 3년 만에 처음으로 회복될 것이라고 말했다.

페르난데스는 “아르헨티나는 성장하고 일자리를 회복하며 소득을 회복한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11월 총선을 앞둔 금요일 경제 회복을 가속화하기 위해 코로나바이러스 제한 조치를 완화한다고 발표했습니다.

Nicholas Misculin의 추가 보고, Aislin Laing 작성; 다이앤 크래프트의 편집

우리의 기준: Thomson Reuters 신뢰 원칙.

READ  필리핀 외무 장관, 중국에 남중국해 분쟁에 대한 "행렬 제거"요청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