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채권, 5개월 만에 첫 월간 외국인 유입

외국인 투자자들은 7월에 중국을 제외한 신흥 아시아 시장의 채권을 순매수했는데, 이는 미국이 경제가 더위를 느끼면서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추고 높은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완화되기를 기대했기 때문입니다.

규제 협회 및 채권 시장 데이터에 따르면 외국인은 2월 이후 순매수 첫 달에 총 23억9000만 달러의 순매수를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한국, 인도 채권으로 옮겼다.

(차트: 월간 외국인 투자 흐름: 아시아 채권 – https://fingfx.thomsonreuters.com/gfx/mkt/klpykwmbkpg/Monthly%20foreign%20investment%20flows%20Asian%20bonds.jpg)

DBS 은행의 던컨 탄 전략가는 “일부 투자자들이 아시아 채권에 대한 익스포저를 다시 추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준의 기민한 방향성과 이에 따른 달러 약세에 대한 일부 시장의 기대로 최근 압력이 완화됐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데이터에 따르면 2분기 미국 경제는 기업 지출이 감소하고 소비자 지출이 2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투자자들은 또한 7월 미국 인플레이션이 둔화되면서 다음 달 연준의 금리 인상 규모에 대한 기대치를 낮췄습니다.

외국인은 지난달 한국채 35억6000만 달러를 12월 이후 최대 순매수액으로 매입한 반면, 인도네시아 부채는 4개월 연속 유출된 7900만 달러에 그쳤다.

한국의 경제 성장률은 소비 호조에 힘입어 2분기에 예상외로 반등했습니다.

그러나 외국인은 말레이시아에서 7억9400만달러어치의 채권을 팔았고 인도와 태국은 각각 2억5800만달러와 2억100만달러의 유출을 기록했다.

분석가들은 시장의 초점이 인플레이션 우려에서 성장 우려로 옮겨감에 따라 아시아 채권이 일부 유입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DBS의 Tan은 “상반기 해외채권의 대규모 유출이 하반기에는 소규모 유출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차트: 외국인 투자자의 아시아 채권 보유 – https://fingfx.thomsonreuters.com/gfx/mkt/zjpqkbaoepx/Foreign%20investors%20holdings%20in%20Asian%20bonds.jpg)

READ  북한 시장의 석유 및 연료 공급 부족?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