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대 민간 항공 회의 월요일 인천에서 개최

금요일 비행기가 김포국제공항 상공을 날고 있다. [YONHAP]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의 항공 컨퍼런스가 이번 주 인천에서 개최되며, 21년 만에 귀국한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여파로 국가들이 의무적 검역을 포함한 여행 제한을 단계적으로 해제함에 따라 개최된다. 지난주 한국은 2020년 이후 처음으로 김포국제공항과 일본 하네다국제공항 간 노선을 재개장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제57차 아시아태평양지역민간항공국장대회(57)가 월요일부터 5일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 리조트에서 개최된다.

이번 회의는 193개 회원국으로 구성된 최대 항공기구인 국제민간항공기구(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와 공동으로 개최된다.

올해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41개국 및 지역의 국제기구 대표를 비롯해 민간항공청장 등 관련 분야 고위급 인사들이 참석해 항공 네트워크 회복과 지역 협력 강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참석자 중에는 ICAO 이사회 의장 Salvatore Schiacchitano, 사무총장 Juan Carlos Salazar 및 항공 항법 사무소 Stephen Kramer 국장이 있었습니다.

김용성 국토교통부 민간항공국장이 한국 최초로 학회장으로 취임한다.

한국이 ICAO 아시아태평양 회의를 마지막으로 개최한 것은 2001년이었다.

한국이 1968년, 1980년, 2001년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컨퍼런스는 보통 매년 개최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방글라데시에서 마지막으로 개최됐다.

인천은 또한 화요일부터 그랜드 하얏트에서 CIAT(International Cooperation in Air Transport) 회의를 이틀간 개최한다.

2004년 처음 시작된 이 컨퍼런스는 3년마다 개최됩니다.

올해 CIAT는 넷 제로(net-zero) 전략 및 기후 변화 대응을 포함하여 항공 에너지 회사의 환경, 사회 및 거버넌스(ESG) 문제에 대한 세션을 올해 처음으로 개최합니다.

한국은 국내에 탈탄소화 조치를 도입할 계획이다.

이호정 지음 [[email protected]]

READ  데일리익스프레스, '강대국' 되기 위한 영국 10대 계획 발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