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 한국: 인플레이션 기대치 10년 만에 최고치 달성

한국 중앙은행 자료에 따르면 이달 한국의 인플레이션 기대치가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해 예상보다 빠른 금리 인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3.9%로 5월보다 0.6%포인트 상승했다고 신화통신이 한국은행을 인용해 보도했다.

높은 인플레이션 기대는 한국은행이 예상보다 더 빨리 금리를 인상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8월부터 기준금리를 25bp 인상했다. 한국은행은 1999년 이후 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하지 않았지만 7월에는 금리를 인상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리창용 도지사와 금융통화위원회는 지난 4월 취임 이후 1차 검토에서 기준금리를 4분의 1포인트 인상한 1.75%로 결정했다.

6월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6.4로 5월보다 6.2포인트 하락했다.

이 지수는 2021년 2월에 100 아래로 떨어졌는데, 이는 비관론자들이 경제 상황에 대한 낙관론자들을 삼키고 있다는 신호입니다.
예측 결과는 6월 13일부터 20일까지 2,5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도출됐다.

5월 물가상승률 14년 만에 최고치

한국의 5월 물가상승률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의 전쟁 지속과 경제 회복에 따른 에너지 및 식품 비용 증가로 인해 1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5월 소비자물가는 전년동월대비 5.4%, 4월의 4.8%에서 상승했다고 통계청이 집계했다.

소비자 물가는 중기적으로 중앙은행의 인플레이션 목표치인 2%를 초과했습니다. 지난 5월 물가상승률 목표치를 14개월 연속 돌파했다.

석유 제품 가격은 높은 에너지 비용으로 인해 4월에 기록된 34.4%에 비해 5월에 34.8% 상승했습니다.

개인 서비스 가격은 전년 대비 5.1% 상승해 2008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외식 비용은 7.4%까지 치솟았다.

농수산물 가격도 4.2%로 4월의 1.9%보다 높아졌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유가를 제외한 근원 인플레이션은 지난달 3.4%로 2009년 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READ  북한, 군사훈련소에 '전투모드 1호' 지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