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태권도-이승우의 올림픽 징크스가 따라가는 대한민국의 심장

글 김창란

치바, 일본 (로이터) – 태권도 세계 랭킹 1위 이대훈이 일요일 첫 올림픽 결승전에서 패하며 한때 지배했던 국가 스포츠에서 금메달에 대한 한국의 최고의 희망을 깨뜨렸다.

이승만은 세계선수권 3회, 그랑프리 12회 등 수많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올림픽 트로피를 놓쳤다. 그는 2012년 런던에서 은메달, 4년 후 리우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습니다.

마지막 올림픽이기 때문에 더 잘하고 싶다”고 말했다. “나는 몸과 마음이 훌륭했지만 싸움 관리가 더 좋았을 텐데, 처음에는 성공했지만 나중에는 서두르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린 소년의 아버지인 Lee(29세)는 신경이 올림픽 무대로 가는 길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태권도에서 기록적인 12개의 올림픽 금메달을 획득했지만 더 이상 태권도를 지배하지 않습니다. 여기에는 61개 국가 및 지역의 선수와 도쿄에 대표되는 난민 올림픽 팀이 포함됩니다.

“올림픽은 규모가 워낙 커서 부담감이 더 클 것 같다.”

태권도 서킷에서 인기가 많은 그는 다른 선수들보다 동료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상을 더 많이 받았다. 은퇴를 준비하면서 다른 결과를 원하면서도 선수로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일요일 세계 17위 Ulubek Rashitov에게 패하면서 토요일에 시작된 이후 놀라움으로 가득 찬 토너먼트에 또 다른 놀라움이 추가되었습니다.

3분의 라운드가 끝날 때 동점이 된 Lee는 “골든 라운드”에서 라치토프에게 물리적 킥을 받아 먼저 득점하는 사람이 자동으로 이깁니다. Rashitov가 황홀하게 위아래로 주먹을 휘두르며 뛰어오르자 Lee는 두 손과 무릎을 꿇고 매트에 머리를 기댔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 상대가 결승전에 진출할 수 있는 경우 리플레이 단계에서 복귀할 기회가 있습니다.

(김창란 기자, Muralikumar Anantharaman 편집)

READ  국경에서 한국에 대한 60 단위의 주요 거래에 서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