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북한 외신 요약

서울, 7월 30일(연합) — 이번 주 북한의 대외 뉴스를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
셔먼 국무장관은 방중 기간 동안 북한에 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워싱턴, 7월 26일 (연합) — 웬디 셔먼 미 국무부 차관이 중국을 방문하는 동안 북한의 핵무장과 같은 지역 및 글로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과 함께 협력해야 할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국무부는 월요일 말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다른 관리들과의 대화에서 외교부 차관도 중국의 인권 상황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표명했다.

Sherman의 이틀간의 중국 방문은 주로 양국 간의 경쟁 심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
미국은 남북대화를 지지한다: 커트 캠벨

워싱턴, 7월 27일 (연합) — 미국은 남북 대화를 지지한다고 화요일 백악관 고위 관리가 말했다.

커트 캠벨 인도태평양 정책조정관은 한미동맹재단이 주최한 워싱턴 조찬회의에 참석한 뒤 기자들에게 “우리는 북한과의 대화와 소통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그의 발언은 북한이 남측에서 보낸 대북전단에 항의해 일방적으로 끊은 지 약 13개월 만인 화요일(서울 시간) 화요일(서울 시간) 군사 핫라인을 포함한 직통 연락선을 재개한 후 나온 것이다.

———-
오스틴: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접근은 대화의 문을 열어 둡니다

워싱턴, 7월 27일 (연합) —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화요일 미국이 대화의 문을 열어두는 실용주의적 접근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 국방부 장관은 많은 사람들이 미국과의 대화 재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믿는 한국과의 관계 개선을 위한 명백한 움직임으로 북한이 한국과의 직접 연락선을 재개함에 따라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스틴 장관은 “우리는 침략을 억제할 준비를 유지하고 조약 의무와 안보리의 의지를 지지하면서도 북한과 외교의 문을 열어두는 실용적이고 계산된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펜타곤이 발표한 그의 연설 녹취록에 따르면 싱가포르의 풀러턴 국제전략연구소에서 강연을 했다.

———-
미국, 남북 소통 재개를 긍정적인 조치로 환영

북한이 화요일(서울 시간) 남한과 군 핫라인을 포함한 통신 채널을 재개한 이후 나온 발언입니다.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국은 남북대화와 포용을 지지하며 오늘의 남북교류선 복원 발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것은 긍정적인 단계입니다.”

———-
핵대사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대화 분위기에 기여할 수 있다”

서울, 7월 29일 (연합) — 서울 수석 핵 대사는 목요일 남북 통신 라인이 복구 된 후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 대화 분위기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평양과 함께.

노교독 총리는 평화포럼에서 선이 재활성화되어 국경을 초월한 관계의 진전이 한·미 관계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되는 ‘양호의 순환’을 회복할 것으로 기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남북한은 은둔 정권이 대북 전단을 국경을 넘어 북한으로 보내는 활동가들에 분노하여 발사한 지 13개월 만에 화요일에 통신선을 재가동했습니다.

———-
한미 고위 외교관, 남북 핫라인 재개 후 전화 회담

서울, 7월 29일 (연합) — 이번 주 남북 통신선이 복구된 후 목요일, 한미 고위 외교관들이 전화 회담을 가졌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대한민국.

최종건 외무성 제1부상과 노교덕 한미 핵대사는 각각 웬디 셔먼(Wendy Sherman), 김성(Sung Kim) 미국 외교부 장관과 개별 회담을 갖고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한 공동 노력의 ‘실질적’ 진전을 위한 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가까운 한국 섬.

남북한은 은둔 정권이 남한의 활동가들이 대북 전단을 국경으로 보내는 것에 분노하여 일방적으로 끊은 지 13개월 만에 화요일에 통신선을 재가동했습니다.
(끝)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