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들은 올해 첫 중앙은행 금리 인상 일정을 놓고 엇갈린다.

전문가들은 중앙은행이 금요일로 예정된 연내 첫 번째 금리 결정 회의에서 금리를 인상할지 여부에 대해 여전히 의견이 엇갈린다.

다가오는 통화정책이사회 회의는 한국 경제가 계속되는 인플레이션 압력과 예상보다 빨리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미 연준의 최근 신호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이루어집니다.

대부분의 전문가들은 금요일이나 다음 달에 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한국은행은 적어도 올해 남은 기간 동안은 기준금리를 다시 인상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최근 몇 달간 “신년 경제여건에 따라 통화완화의 속도를 조절하고, “라고 신년사에서.

11월에 통화정책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로 25bp 인상하기로 결정한 후(8월 이후 팬데믹 기간에 두 번째) 이 금리가 1%에 도달했음에도 불구하고 평화로운 상태를 유지했다고 언론에 말했다. 센트. 그는 2022년 첫 3개월 동안 또 다른 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유미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이씨의 발언을 인용해 한국은행이 금요일 기준금리를 1.25%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미 연준이 좀 더 매파적 입장을 취하고 한국이 안정적인 수출 실적을 기록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금요일 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이명박의 발언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더욱이 미 국채 금리 상승은 한국은행에 금리 인상 압력을 가할 수 있다.

또 다른 전문가는 인플레이션 상승과 달러 강세는 중앙은행이 금리를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인호 서울대 경제학과 교수는 “원화 가치가 떨어지면 결국 수입물가 상승 압력과 인플레이션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은행은 외자유출과 원화약세 지속의 악순환을 막기 위해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한국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2.5%로 10년 만에 0.5%에서 10년 만에 가장 빠르게 올랐다. 상승하는 글로벌 에너지 비용과 농산물 가격 상승은 인플레이션 압력 상승의 주요 촉매제였습니다.

원화는 2020년 7월 17일 금요일 이후 처음으로 1,204원을 돌파한 후 일요일 정오경 1,204원에 거래됐다.

그러나 코로나바이러스의 오미크론 변종이 한국 전역을 휩쓸면서 한국은행이 금일 현재 1%의 금리를 동결하고 연초부터 관망 모드를 채택할 수 있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READ  Biden은 법무부가 통신원의 전화 및 이메일 기록을 압수하도록 "내보내"지 않습니다. 미국의 소리

강성진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는 “코로나 상황이 개선되지 않아 한국은행이 금리를 다시 인상하기에는 아직 이르다고 느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COVID 상황을 인플레이션보다 우선시해야 합니다. 11월 오미크론 발병 이전에는 문제가 덜 심각했지만 지금은 상황이 다릅니다.”

국내 코로나19 일일 확진자는 12월 15일 300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으며,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종 발병으로 7848명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글 정민경 ([email protected])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