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국대사관 괌 태권도센터, 시너지 창출 | 괌 스포츠

김국 주한미국대사관 영사관장인 놀리 칼와즈 괌 태권도센터장은 수요일 자신의 방에 초대되어 괌 태권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Kaluge는 회의가 유망하고 고무적이며 시너지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서로 다른 나라에서 왔다고 해도 태권도가 통일의 요소가 될 수 있다는 걸 깨달았어요. 한국의 무술인 태권도는 40년 넘게 검은띠로 수련해오면서 일상이 되었습니다. “라고 칼루게가 말했다.

거의 20년 동안 괌에서 무술을 공부해 온 칼루아지는 괌 대학교에서 수년간의 체육 교육을 포함하여 그 어느 때보다도 평화와 화합이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태권도는 이것을 가능하게 하는 우리의 보편적인 언어가 될 수 있습니다.”라고 그는 말했습니다.

한국 인구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괌은 스포츠 성장의 온상이 될 수 있으며 Kim과 Kalwaj의 관계는 현지 수련자의 수를 늘리는 데 결실을 맺을 수 있습니다.

칼루게는 “괌에는 한국인 인구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영사관이 태권도를 통해 한국의 문화와 관습을 알리고 참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는 새로운 한인 이민자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 및 기타 거주자에게도 도움이 됩니다.”

회의 중에 Caluag는 Kook과 직원을 초대하여 GTC에서 예정된 많은 이벤트와 토너먼트를 경험하도록 했습니다.

칼루게는 “영사관은 학생들에게 직접 참석해 태권도와 한국 문화의 가치에 대해 이야기함으로써 우리 학교의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우리가 내년에 창립 20주년을 맞이할 때 주요 기여자가 될 것입니다.

Kalwaj는 Kim이 처음에 그의 학생들이 지역, 가상 및 국제 토너먼트에서 성공을 거두고 메달을 획득했다는 뉴스 기사를 읽고 GTC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칼루게는 “팬데믹 상황에서 우리 학교가 온라인 태권도 연속대회에서 괌의 메달을 획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한국 영사관에서 연락을 해왔다”고 말했다. “김선배님은 올해 초에 도착한 우리 괌 태권도 학교에 대해 궁금해 하셨습니다.

칼루게는 영사의 도움을 받아 괌에서 태권도 수련생의 수를 늘리기 위해 풀뿌리 접근 방식을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어린이 수업을 확대해 풀뿌리 수준에서 태권도를 계속 가르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이들은 태권도가 제공하는 어린 나이에 규율과 존중의 기본 기술을 배울 필요가 있습니다.”

READ  AFC 챔피언십 레슬링 : 사리타 결승전. Sima, pooja는 청동을 위해 싸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