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8개월 만에 북한, 국경개방 시사

우한에서 COVID-19가 처음 발병했을 때, 북한은 바이러스가 국가의 무너져가는 의료 시스템을 압도할 수 있다는 두려움에 외부인에 대한 국경을 폐쇄한 세계 최초의 국가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거의 2년이 지난 지금도 국경은 여전히 ​​폐쇄되어 있지만 자가격리 조치가 완화될 수 있다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첩보기관 대한민국 국회의원들에게 지난주 평양은 중국, 러시아와 함께 국경을 넘는 열차 운행 재개를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관은 또한 북한이 팬데믹 기간 동안 이미 중국으로부터 구호품을 수용했다고 보고했습니다.

공개적으로 사용 가능한 중국 관세청의 데이터에 따르면 국경 폐쇄에도 불구하고 베이징과 평양 간의 무역은 거의 7000만 달러까지 9월에는 전월 거래량의 거의 두 배에 달했지만 여전히 팬데믹 이전 수준에는 훨씬 못미칩니다.

북한 관리들은 이를 확인할 방법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에서 바이러스 사례가 기록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큰 의심의 대상). 북한은 올해 초 중국이 제안한 300만 도즈의 중국산 시노박 백신을 가장 필요한 국가에 보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이를 거부했다.

북한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대유행 초기부터 극도로 어려운 경제 상황에 직면해 있다. 국가의 자급자족 시스템에도 불구하고 평양은 스스로 생산할 수 없는 상품을 여전히 중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으며 역사적으로 중국이 농산물과 장비를 공급해 왔습니다. 공식 고용 외에도 많은 북한 주민들은 불법 암시장 밀수 경제에 의존해 왔습니다.

이 나라는 또한 2020년과 2021년에 악천후를 겪었습니다. 봄 가뭄 한여름의 홍수가 뒤이어 농업 생산의 많은 부분이 파괴되었습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7월 이 나라가 2021년 말까지 기본 식량 수요를 약 100만t 잃을 것으로 추산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연설에서 코로나19로 국가 경제 5개년 계획이 실패했다고 인정하며 국가의 문제를 이례적으로 인정했다.

Trevor Felseth는 현 외교 작가입니다. 국익.

사진: 로이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