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즈 온라인 포럼의 창조경제 하이라이트

이제 필리핀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전통적인 수단을 넘어 자신의 기술과 재능을 투자하는 방법을 계속 찾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vlog 및 팟캐스트와 같은 콘텐츠 제작에서 전자 상거래 사이트를 위한 예술 작품 및 공예품 사진 촬영에 이르기까지 모든 사람은 현재 자신이 가장 잘하는 일을 통해 생계를 꾸릴 기회가 있습니다.

재능은 있지만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사람들에게 7월 15일에 열리는 마닐라 타임즈 크리에이티브 인더스트리 포럼(Manila Times Creative Industries Forum)이 바로 그들에게 필요한 것일 수 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12시까지 마닐라 타임즈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생중계되며 다양한 크리에이티브 분야의 리더들이 오늘날과 같이 매우 다양한 환경 속에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닌 미발견 필리핀 인재에 대한 가이드로 성공 스토리를 공유합니다.

“신경제 창의성: 필리핀 인재 활용”의 연사에는 Pangasinan 의원 Christopher “Tof” de Venecia, 의회 창의 산업 및 공연 예술 위원회 의장; 무역 산업부 차관 Rafaelita “Vita” Al-Daba. 필리핀 산업 디자이너 Kenneth Cobonbio; APAC를 위한 Dentsu International의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인 홍보 전문가 Merlee Jayme; Warner Music 필리핀, 전무 이사 Ian Monsod; 그리고 비즈니스 혁신가 Rose Bush On, Wellcon의 수석 부사장 겸 최고 운영 책임자.

창조산업은 국내는 물론 세계 경제 전반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분야 중 하나입니다. 한국은 K-드라마와 K-팝 그룹을 통해 고유한 대중 문화를 전 세계에 성공적으로 전파하는 데 있어 1위를 차지했습니다.

타임즈 포럼의 연사들은 필리핀 사람들이 그 이상을 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마닐라 타임즈 온라인 포럼은 주요 파트너인 Hotel Okura Manila, Las Casas Filipinas de Acuzar, National Commission for Culture and Arts, 그리고 파트너 조직인 British Chamber of Commerce – Philippines, CCI France-Philippines, Davao의 지원으로 가능합니다. 필리핀 시 상공회의소, 필리핀 말리안이그제큐티브 인스티튜트, 필리핀 이탈리아 상공회의소. 지속적인 노력인 이 무료 방송 시리즈는 소셜 미디어 팔로워 수가 600만 명에 달하고 웹 사이트 방문자가 300만 명이 넘는 다양한 청중에게 호평을 받은 미디어 조직의 선구적인 프로젝트입니다.

READ  Palestinian Authority. Department. OF LABOR to appeal unemployment payments to the PUA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