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동남아 국가 연합은 전염병의 여파 속에서 더 깊은 경제 관계를 목표로합니다.

한국과 동남아국가연합(ASEAN)은 수요일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경제적 여파에 대응하기 위해 무역 관계를 심화하고 백신 공급 확대를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구유한 상무장관은 임국희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사무총장과 만나 공급망 유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회의에서 아세안은 한국의 신남방정책이 동남아 국가들과의 교역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지역 경제에 기여했다는 점을 인정했다.

ASEAN에는 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이 포함됩니다.

한국은 미국, 중국 등 거대 시장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신성장 동력을 육성하기 위해 동남아 국가들과의 경제적 유대 강화를 모색해왔다.

2021년 상반기 아세안으로의 아웃바운드 출하량은 미화 492억 달러에 도달하여 해당 기간 동안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한국과 동남아국가연합(ASEAN)은 전염병 속에서도 무역을 유지하기 위해 예방접종을 받은 기업인의 자유로운 여행을 보장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양측은 코로나19 백신의 생산과 공급에 있어 과감히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아시아 4위 경제국 역시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주요 무역협정을 전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11월에 ASEAN 회원국들은 대화 상대국인 한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함께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에 서명했습니다. 중국, 일본, 싱가포르, 태국은 국내 활동을 마쳤다.

한국은 이달 중 RCEP 법안을 국회에 제출해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연합)

READ  Fiat Chrysler and Peugeot agree to the merger they need to survive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