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후쿠시마에 대한 음식 혐오가 여전히 높다

한 조사에 따르면 한국 국민의 거의 80%가 고장난 후쿠시마 1호 원자력 발전소의 배수 계획과 상관없이 후쿠시마 현산 식품을 피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흥청은 이르면 2023년 봄부터 도쿄전력이 처리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겠다는 국제적 정서를 파악하기 위해 1월과 2월 10개 국가와 지역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총 2,700명이 응답했다.

공단은 4월 26일 발표된 설문조사 결과를 통해 도내 농산물 이미지를 훼손할 수 있는 배수계획에 대한 부정적 여론에 대한 대책 마련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21년 4월 공장에 저장된 처리수 100만 톤 이상을 줄이기 위해 방류수를 결정했다.

TEPCO는 처리 과정에서 삼중수소를 제거할 수는 없지만 물을 바닷물로 희석하여 방사능 수준을 안전 기준 내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일본 응답자의 13%는 지금까지 후쿠시마에서 생산된 식품을 “구매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배수 계획이 시나리오에 포함되었을 때 비율은 14%로 약간 증가했습니다.

홍콩, 싱가포르, 미국을 포함한 5개 국가 및 지역에서 비율 증가가 5에서 8로 증가했습니다.

한국에서는 약 77%가 그 물이 바다로 방류되든 상관없이 후쿠시마산 제품을 사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 설문조사는 응답자에게 일본의 식품 안전 수준이 세계에서 가장 엄격한 기준에 따라 관리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지 물었습니다.

일본, 싱가포르, 홍콩, 대만에서는 약 50%가 모두 알고 있었고, 유럽과 미국에서는 30%를 초과했습니다.

그러나 한국인의 15%만이 일본의 안전 수준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56%는 안전 수준을 알고 있지만 일본 정부의 주장에 회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4월 26일 니시메 고사부로 부흥대신은 배수 계획에 관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제3자의 국제사회 데이터를 정부 기관에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중앙정부는 방류 후 후쿠시마 원전 주변의 물에 대한 방사능 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