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탄압을 세계에 알린 채명관 별세

일본 잡지에 기고한 글을 통해 1970~80년대 한국의 민주화운동에 대한 박해를 폭로한 학자 최명관씨가 토요일 서울 인근 병원에서 뇌졸중으로 사망했다고 유족이 밝혔다. 그는 97세였습니다.

일본에 거주하는 동안 Chi는 1973년에서 1988년 사이에 “TK Sei”라는 가명으로 매달 Sekai(세계)에 일련의 기사를 썼습니다. . 독재 정권과 민주화 운동이 그들에게 도전합니다.

이 파일 사진은 2007년 6월 서울에서 일본 욱일·금·은성 메달을 단 치명관(왼쪽)의 모습이다. (교도)

한국으로 돌아온 후 치 씨는 1998-2003년 김대중 정부의 일본 대중 문화 수입 금지령을 해제하는 데 깊이 관여했습니다.

체는 1924년 지금의 평안북도인 북한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하고 종교철학학자가 되었다. 1972년 일본으로 건너가 1986년 도쿄여자기독대학교 교수가 되었다.

세카이에서 “한국에서 온 연락”이라는 제목의 그의 작업은 그곳의 민주화 운동의 상태에 주목했지만 그는 내내 익명을 유지했습니다. 2003년에야 TK Sei로 인정받았습니다.

Chi는 1993년에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김 정부에서 그는 일본 대중 문화 금지 해제를 고려한 정책 자문 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했습니다. 1945년까지 일제강점기 35년을 넘긴 남한 국민들 사이에서 일본문화에 대한 우려가 여전하던 시기에 규제철폐를 주장했다.

한국으로 돌아와 2004년까지 할림대학교 교수로 재직했습니다. 또한 KBS 공영방송 사장과 한국을 대표하여 일본과의 역사 공동 연구 프로젝트에 참여했습니다.


관련 범위:

北 납북단장 일본 이즈카 83세로 별세

북한 김일성 남동생 별세

SNES 게임기 NES 창시자 우에무라 마사유키 78세로 별세


READ  한국전쟁 종전협정을 두고 한미가 다툼 | 아시아 | 대륙 전역의 뉴스 심층 살펴보기 | DW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