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KT는 LPG 냉각 데이터 센터를 원합니다

한국 통신 대기업 KT가 인근의 액화천연가스(LNG) 공장에서 냉각될 이례적인 데이터 센터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회사는 발표하다 세계 최대 LNG 수입국인 한국가스공사(KOGAS)와 파트너십 체결

KT는 천연가스가 액체 상태에서 전환되는 재기화 과정에서 방출되는 냉에너지에 의존하여 잠재적 시설의 전력 소비와 탄소 배출량을 크게 줄일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

파트너는 타당성 및 안전 연구와 국내외 비즈니스 개발에 협력하기 위해 임명되었습니다.

성공하면 최초의 데이터 센터가 됩니다.

이제 이것이 방열판입니다.

KT(구 한국통신)는 국내 최대의 유선 통신 사업자이자 두 번째로 큰 무선 사업자입니다. IT 인프라 측면에서는 12개국에 28개의 PoP(Points of Presence)로 구성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는 KOGAS와 협력하여 섭씨 -160도의 낮은 온도를 포함하는 가스 대 가스 재기화 과정에서 방출되는 차가운 에너지를 활용하기를 희망합니다.

KT는 이 냉각 용량을 데이터 센터 냉각에 활용하기를 원합니다. LNG 기반 냉각 시스템은 335랙 용산 시설과 같은 중형 데이터 센터가 매달 12메가와트시 전기를 절약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 3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합니다.

데이터 센터 냉각에 대한 유사한 접근 방식이 2019년 싱가포르 국립 대학교(NUS), Keppel 데이터 센터 및 Singapore LNG Corporation을 포함한 컨소시엄에서 제안되었습니다. 비전은 이후로 진화했습니다.플로팅 데이터 센터 파크액화 천연 가스와 수소로 구동 – Keppel은 현재 Loyang 해양 공급 기지에서 이러한 공원의 개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LNG 기반 냉동은 NLG 스테이션 옆에 데이터 센터를 구축하기를 원하는 매사추세츠 기반 스타트업 TeraCool에 의해 탐구되었습니다. 데이터 센터 파트너가 없는 이 회사는 웹사이트가 다운되고 2014년 이후 눈에 띄는 업데이트가 없는 구식으로 보입니다.

READ  [Travel Bits] 한국 전역의 축제와 명소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