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10 명 중 6 명이 코로나 19로 수면 장애

한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 19 유행은 지난 1 년 동안 사람들의 일상 생활을 변화 시켰으며 한국인의 수면 건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습니다.

필립스의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은 13 개국 중 가장 만족스럽지 않은 수면을 취했습니다.  (필립스)
필립스의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은 13 개국 중 가장 만족스럽지 않은 수면을 취했습니다. (필립스)

로열 필립스 (Royal Philips)가 금요일 발표 한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인 10 명 중 6 명이 수면 장애를 앓고 있습니다. 헬스 케어 회사는 한국인 999 명을 포함 해 13 개국 13,000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이후 글로벌 수면 트렌드’설문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 설문 조사는 코로나 19 이후 수면 패턴의 변화, 수면 만족도, 수면 개선 노력 등 수면 건강 관리에 대한 질문을 던졌습니다.

설문 조사에서 한국인의 61 %가 코로나 19의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답했으며 이는 글로벌 응답자 (48 %)에 비해 훨씬 높았습니다. 설문 조사에 참여한 다른 국가로는 미국, 네덜란드, 독일, 브라질, 영국, 싱가포르, 이탈리아, 인도, 일본, 중국, 프랑스 및 호주가 있습니다.

필립스에 따르면 높은 스트레스 수준은 사람들이 숙면을 취하는 데 중요한 요소입니다. 외국인 응답자 (24 %)와 한국인 응답자 (28 %)가 언급 한 바와 같이 숙면을 방해하는 1 위 요인이었습니다.

설문 조사에 따르면 국제 응답자의 70 %가 코로나 19 이후 수면 문제를 겪고있었습니다. 수면 문제에는 밤에 깨어남 (43 %), 잠들 수 없음 (34 %), 잠들기 어려움 (27 %)이 포함되었습니다.

외국인에 비해 한국인의 62 %가 코로나 19 발병 후 수면 문제를 경험했으며, 밤에 깨어나 (39 %), 잠들 수 없음 (24 %), 수면 유지 어려움 ( 17 %) 잠을 자지 않는 이유라고 말했다.

수면의 질은 한국이 13 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

수면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외국인 참가자의 55 %가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러나 한국인 10 명 중 4 명만이 수면에 만족한다고 답했으며 이는 세계 평균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한국의 취침 시간도 세계 평균보다 짧았다. 조사 결과 한국인의 주중과 주말 평균 수면 시간은 각각 6.7 시간과 7.4 시간으로 세계 평균 인 6.9 시간과 7.8 시간보다 짧았다.

응답자의 58 %가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다고 응답했지만 한국 응답자의 35 %만이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또한 한국인의 29 %만이 수면 후 상쾌함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이는 세계 평균 (59 %)보다 낮으며 조사 대상 13 개국 중 가장 낮은 수치입니다.

“전문가들은 휴대폰 사용이 수면 장애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합니다.”라고 Phillips는 말했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4 %가 잠자리에 들기 전과 후에 휴대 전화를 사용했다고 답했으며 이는 2020 년에보고 된 74 %보다 크게 증가한 수치입니다.”

또 한국인의 55 %가 깨어나 자마자 스마트 폰을 사용한다고 답했다.

필립스 코리아의 수면 및 호흡기 관리 책임자 인 김윤재 씨는 “코로나 19로 인해 생활 습관과 생물학적 리듬이 변함에 따라 건강한 수면을 유지하기가 특히 어려운시기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은 건강한 삶의 필수 요소입니다.”

김 씨는 지속적으로 잠이 들지 않는 경우 전문 의료기관을 찾아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를 받아야한다고 강조했다.

READ  재무 장관 : 북한의 관계 단절 결정은 말레이시아 경제에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