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언론은 총선 이후 긴장된 일본과의 관계에 큰 변화가 없다고 본다



2021년 11월 1일 일본 총리 겸 집권 자민당 대표인 기시다 후미오가 도쿄의 당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Rodrigo Reyes Marin/Pool Photo via AP)

서울 (교도) – 한국 언론은 일요일 총선에서 여당인 여당이 순조롭게 승리한 후 긴장된 일본과의 관계에 변화가 거의 없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는 반면, 대만은 일본과의 관계 강화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월요일 보고서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총리가 되기 전 집권 자민당 대표를 노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로부터 지지를 받았다고 평가했다.

아베 총리는 2018년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2차 세계대전 중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고 판결한 후 양국 관계가 수십 년 최저 수준으로 추락하자 한국에 강경한 입장을 취해왔다.

연합뉴스는 또 일본이 국민의 ‘반한’ 정서로 내년 총선을 앞두고 역사 문제에 대해 서울과 화해할 입장이 아니라고 평가했다.

일본의 야당 혁신당은 중의원 선거에서 강한 면모를 보이며 상원에서 3당이 된 후 한국 신문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중앙일보는 당 창설자이자 전 오사카 시장인 하시모토 도루(Toru Hashimoto Toru)가 이전에 군의 규율을 유지하기 위해 전시 “위안부” 제도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고 언급했다고 언급했다.

제2차 세계대전 중 일본군 매춘업소에서 강제 노동을 당한 여성들의 문제는 한일 관계를 오랫동안 긴장시켜온 여러 문제 중 하나입니다. 한반도는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일제강점기였다.

신문은 기시다의 자민당, 일본 최대 야당인 입헌민주당에 이어 현재 중의원 제1당인 일본혁신당이 일본의 대남정책과 국방정책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에 대해 경고했다.

한편 중국은 월요일에 최근 일본에서 열린 총선 결과에 대해 논평을 거부했지만 최근 대만해협을 둘러싼 상황에 대해 양국이 의견이 일치하지 않아 양국 관계가 앞으로 개선되기를 희망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베이징에서 기자들에게 “현재 중일 관계는 기회이자 도전이다. 우리는 일본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여 중국과 건전하고 안정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키도록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월요일 대만 외무부도 자민당이 중의원에서 과반 의석을 차지한 후 일본과의 관계를 강화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이번 총선 결과가 일본의 정치적 안정과 사회적 번영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READ  중국, 미얀마, 북한, 고속 열차 프로젝트-Modi, Suga Talk 사업 전 Quad Meet-ThePrint

자치도 중앙통신은 아마리 아키라 자민당 총무비서관과 오자와 이치로 입헌민주당 의원을 포함해 1인 선거구에서 여러 저명한 정치인들이 패배한 사실에 주목했다.

통신사 보도에 따르면 일본 국민은 국회의원이 어느 정당에 속해 있든 세대교체를 요구했다.

아마리와 오자와는 모두 70대인 비례 대표를 통해 중의원에서 의석을 유지했습니다.

일요일 총선은 기시다 총리가 총리이자 자민당 당수로서 처음으로 치러졌다. 요시히데는 10월 초에 스가의 뒤를 이어 초대 총리가 되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