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의무적 코로나 19 검사 규정 검토 중

수요일 발효 된이 판결은 수도에 거주하는 모든 외국인 근로자가 코로나 바이러스 검사를 받거나 최대 200 만원 (미화 1,775 달러)의 벌금을 부과하도록 요구하고있다.

서울시가 금요일 발표 한 보도 자료에서 서울시 관계자는 이제 3 월 31 일까지 작업 환경이 조밀하고 통풍이 잘되지 않는 고위험 직업에 고용 된 외국인 근로자에게만 시험을 추천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또한 동시에 일하는 한국 시민들을 추천했고, 성명은 기업들이 테스트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정책은 이미 인근 경기도뿐만 아니라 다른 많은 도시와도에서 시행되었습니다. 다른 지방이 서울의 발자취를 따를지는 분명하지 않다.

이 정책은 외국인 혐오적이고 차별적이라고 많은 사람들에게 묘사되었고, 여당 의원 이상민은이를 “외국인에 대한 불공정 한 인종 차별 행위”로 묘사하고 “국제적 난처함”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서울시 관계자들은 코로나 19 확진 자 중 외국인 거주자 비율이 지난해 2.2 %에서 이달 6.3 %로 뛰었다는 통계에 따르면이 정책이 차별적이라는 사실을 부인 한 바있다. 송은철 서울시 관계자는 앞서 금요일“국민들의 참여를 요청하고 있으며,이를 차별이 아닌 개인의 안전을 보호하기위한 조치로 생각하고있다”고 말했다.

그러나이 판결은 미국과 영국을 포함한 국가 목록이 늘어나면서 외교적 사고를 일으키겠다고 협박했다.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 대사는 목요일 트위터에 “우리는 이러한 조치가 불공평하고 불균형하지 않은 것으로 간주하며 효과적 일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스미스는 또한 한국의 국가 인권위원회에도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캐나다 대사 Michael Danagher는 자신과 다른 대사들이 비슷한 발언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게시물을 리트 윗했습니다. 대사관은 자국민들에게 정부 규정을 따르지 말라고 조언하지 않았지만 호스트 국가 정부의 대사는 거의 견책을받지 않습니다.

주한 미국 대사관도 금요일 트위터에 “우리는 한국 고위급 당국에 우려를 제기했으며 전염병을 막기위한 공동 노력에서 모든 미국 시민에 대한 공정하고 공평한 대우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라고 트윗했습니다.

서울과 한국 보건 당국은 이전에 외국인을 검사하는 역학적 이유에 대한 직접적인 질문을 피했지만 한국 동료는 피했습니다.

READ  찜의 새로운 한식당이 사우스 라마에 오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