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은행 그룹, 기록적인 이익 달성

콘텐츠 사진 - 프놈펜 포스트

(왼쪽부터) 한국 4대 은행그룹인 KB, 신한, 하나, 우리의 본사가 모두 서울에 있다. 공급 / 코리아헤럴드

한국의 4대 은행 그룹인 KB, 신한, 하나, 우리는 높은 이자 및 수수료 수입에 힘입어 지난해 연결 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별도의 규제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기업의 당기순이익은 14조5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4.5% 증가해 2020년 10조8000억원을 넘어섰다.

KB금융그룹은 당기순이익에서 경쟁사를 압도했다. 순자산은 4조4000억원으로 27.6% 늘었다. KB국민은행의 순이익은 2조59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7%, 증권사 KB증권은 5943억원으로 39.6% 늘었다.

신한금융지주는 KB에 이어 2위를 기록하며 1년 전보다 17.7% 증가한 4조원에 가까운 사상 최대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은행 부문 신한은행의 순이익은 2조49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0%, 신한금융투자는 3208억원으로 2배 이상 늘었다.

하나금융그룹과 소규모 경쟁자인 우리금융그룹도 실적을 발표했다. 하나와 우리는 각각 33.4%, 23.3% 증가한 3조6000억원과 2조800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기록적인 낮은 이자율 속에서 주식과 암호화폐를 구매하려는 차용인에 대한 대출 증가와 관련된 수수료가 높은 순이익을 견인했습니다.

한국은행은 팬데믹으로부터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2020년 5월 기준금리를 0.5%로 인하하고 1년 이상 유지했다. 인플레이션 상승과 경기 회복의 신호로 중앙은행은 지난해 8월 팬데믹 시대 첫 금리 인상을 단행했고, 이어 2021년 8월과 올해 1월 두 차례에 걸쳐 0.25% 인상했다. 지난달 금리 인상으로 금리는 1.25%로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왔다.

한편 2021년 한 해 동안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71조8000억원 증가해 역사상 세 번째로 큰 증가세를 보였다.

코리아헤럴드 / 아시아뉴스네트워크

READ  일본의 "Instafamous"대사, 자카르타에서 영향력 회복을 목표로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