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음악 전문가들이 AI 작가들과 협력하여 무성영화 사운드트랙 제작

[Courtesy of the Korea Film Archive]

서울 – 인공지능 작가들이 국내 최초로 무성영화 사운드트랙을 만들기 위해 인간과 협력한다. AI 작곡가가 영화 속 장면의 상황에 따라 멜로디를 만들면 음악 전문가들이 영화 속 장면에 가장 잘 어울리는 사운드트랙을 골라 작업한다.

한국영상자료원에 따르면 AI와 인간 작가의 협업 과정은 오는 11월 2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첫 번째 시연 프로젝트는 실험적인 무성 영화 “필름 카메라를 든 남자”의 사운드 트랙으로 사용됩니다. 1929년 소련 감독 Dziga Vertov가 감독한 영화는 인간과 기계가 공존하는 유토피아를 묘사합니다. 인공지능 작곡가들의 선율을 바탕으로 예술과 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음악 마스터들이 OST를 작곡한다.

한국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AI 작가의 채택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2020년 10월 소녀시대 태연의 여동생으로 알려진 싱어송라이터 하연이 광주과학기술원에서 개발한 국내 최초 AI 작곡가 EvoM과 협업하여 데뷔 싱글 ‘Eyes On You’를 발매했다.

© 아주경제 & www.ajunews.com 저작권: 이 사이트의 모든 자료는 아주뉴스(주)의 허가 없이 복제, 배포, 전송, 전시, 출판, 방송될 수 없습니다.

READ  현아의 신곡 'I 'm Not Cool', 'Crayon Shin-Chan'밈으로 빠르게 확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