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 녹스빌 참전용사에게 메달 수여 | WJHL

테네시, 녹스빌 (워싱턴) – 한국 참전용사인 윌리엄 해리슨 길리가 최근 한국 정부로부터 평화 대사 메달을 수상했습니다.

병장 Geely는 수요일 West Knoxville에 있는 Morning Pointe Senior Living에서 상을 받았습니다. 평화대사 메달은 재방문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에 돌아온 참전용사들에게 특별 기념품으로 처음 수여됐다. 이 영예는 이후 한국에 긴 여행을 갈 여력이 없는 참전 용사들에게까지 확대되었습니다.

Geely가 1951년에 공군에 입대했을 때 19세였으며 텍사스 위치타 폴스에서 기본 훈련을 받았습니다. 그 후 그는 일본에서 2년 이상을 보낸 후 공수감시대대의 일원으로 한국에 파견되었습니다.

그는 식당에서 북한 비행기의 총격을 피해야 하는 일상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비행기는 매일 밤 왔어요.” 그가 말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를 테이블 아래에 두었습니다. 이런 일이 항상 발생합니다.”

공군을 떠난 후 Gilly는 East Tennessee State University에 등록했습니다. 그는 1958년에 교회에서 그의 아내 Mary Jo를 만났습니다. 그 후 몇 년 동안 그는 American Legion 및 Civitan International과 같은 많은 조직의 일원이었습니다. 그는 20년 동안 법 집행 기관에서 일했지만 보험 대리점 오너로 은퇴했습니다.

READ  문 정권, 북한 인권 방치 : 동아 일보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