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조만간 60세 이상·의료종사자에 추가 주사 시작

30일 서울 중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코로나19 백신 1회 분량을 바이알에 나누고 있다. (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가까운 시일 내에 60세 이상 노인과 의료 종사자를 포함한 고위험군에 대한 추가 접종을 시작할 것이라고 한국 총리가 일요일 밝혔다. 휴일.

김부겸 국장은 또 질병관리본부(KDCA)가 월요일 추가접종 프로그램을 포함한 4분기 예방접종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또 다음달 초부터 정부가 2차 접종에서 1차 접종과 2차 접종 간격을 줄여 접종률을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무총리는 예방접종 기간을 단축하고자 하는 사람들을 위한 예방접종 절차가 변경되어 혼란스럽거나 불편하지 않도록 관리들에게 지시했다.

또 10대와 임산부까지 예방접종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최근 추석 연휴 이후 감염자가 급증한 데 대해 “극히 위험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다음달 말부터 시행하겠다는 계획을 언급하며 “이번 주 코로나 사태가 정상적인 삶을 위한 점진적인 회복 계획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

READ  일본이 도쿄에 도착하면 이번 주 긴급 재취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