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후보자들은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들을 지원합니다

서울, 12월 6일 월요일 한국의 유력 대선후보들이 국민생활 개선을 위한 선거 공약을 홍보하기 위해 COVID-19 전염병으로 큰 타격을 입은 사람들에 대한 적극적인 국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와 가변 오미크론에 대한 우려 속에 당국이 거리두기를 강화하기 시작하면서 대유행으로 인한 사람들의 완전한 보상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 연합뉴스가 보도했습니다.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유세회의에서 “평소보다 낫다고 생각하게 만들 수 있는 정부의 최대한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취약 계층에 대한 국가의 추가 재정 지원은 국가의 GDP와 다른 국가에 비해 매우 적다고 주장했다.

“정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대기업과 글로벌 디지털 기업이 살아남아 1조 원의 잉여세수를 창출하는 반면, 소상공인, 자영업자, 소외된 노동자들은 죽어가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대선캠프는 2022년 3월 9일 대선에서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경제적 취약계층을 돕는 것이 가장 큰 공약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선거.

최근 윤 후보의 대선 후보 제안을 수락한 베테랑 정치인 김정인은 PPP 후보가 팬데믹으로 인한 경제적 불평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경제적으로 불리한 사람들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지역 라디오 방송인 CBS에서 “지난 2년 동안 코로나19로 황폐해진 국민들을 어떻게 경제적으로 부흥시키는 것이 선거의 첫 공약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양극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사회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상황이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 의원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프리랜서와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50조원을 투입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오는 10일 공식 출범하는 PPP 대통령선거관리위원회 업무에 대해 내부 이견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면책 조항: 이 게시물은 텍스트 수정 없이 대행사 피드에서 자동으로 게시되었으며 편집자의 검토를 받지 않았습니다.

앱에서 열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