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COVID-19와 공존’을 위한 첫 걸음으로 제한 완화

서울 (로이터) – 한국은 금요일 “코로나 바이러스와 함께 살기 위해 식당과 카페에 대한 모든 영업 시간 제한을 해제하고 체육관, 사우나, 술집과 같은 고위험 장소에 대한 첫 번째 백신 여권을 도입 할 것이라고 밝혔다. .-19”.

파일 사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감염을 피하기 위해 마스크를 착용한 여행자들이 2021년 9월 24일 대한민국 서울의 얼룩말 횡단보도를 걷고 있습니다. REUTERS/김홍지

관리들은 첫 번째 단계가 월요일에 발효되고 한 달 동안 지속되며 2월까지 모든 제한을 해제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은 가장 큰 타격을 입은 많은 국가들보다 훨씬 낮고 심각한 감염과 사망자가 적지만 매일 증가하는 사례 수로 계속 어려움을 겪고 있기 때문에 이러한 증가는 발생합니다.

지난주 한국은 5,200만 인구의 70%에 대한 예방 접종 목표를 달성하여 계획된 정상 복귀를 위한 토대를 마련했습니다. 현재 전체 인구의 약 72%에게 백신을 접종했으며 79.8% 이상에게 최소 1회 백신을 접종했습니다.

한국은 폐쇄된 적이 없지만 정부가 엄격한 모임과 사회적 거리 제한을 부과한 7월 이후 네 번째 감염과 싸우고 있습니다.

야외 스포츠 행사는 관람석의 50%까지 허용되며,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뮤지컬이나 콘서트는 최대 100명까지 관람할 수 있다. 예방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영화관에서 팝콘과 탄산음료를 먹을 수 있습니다.

술집, 나이트클럽, 실내 체육관, 사우나, 노래방과 같은 고위험 장소를 방문하려면 48시간 이내에 예방 접종 증명서 또는 음성 COVID-19 검사 결과가 필요합니다.

한국이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사용자 개인 정보를 보호하는 자체 백신 앱을 출시했습니다.

전국적으로 최대 10명까지 모이는 사적인 모임은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허용되지만 식당, 카페 등은 1그룹당 최대 4명까지 유지한다.

당국은 일상적인 구호보다는 입원과 사망률에 중점을 두고 자가치료를 경미한 코로나19 증상만 보이는 사람들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의사회(KMA)와 전문가들은 새로운 전략으로 전환하는 시기에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2124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360,536명, 사망자가 2,817명으로 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