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세 W. 페르난데스 미국 국무부 경제성장·에너지·환경 차관과 문규팡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지난 11월 APEC 정상회담과 별도로 열린 한-미 청정에너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공동 의장으로 맡았다. 16. 양국 간 70년 동맹을 바탕으로 청정에너지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에서 양국의 상호 이익이 되는 청정에너지 협력을 강화하고 갱신할 수 있는 기회를 논의했습니다. 삼성전자, LG에너지솔루션, 현대자동차, 포스코, IT, 반도체, 자동차, 배터리, 철강, 전력기기, 전원장치 등 청정에너지바이어협회와 제로탄소얼라이언스를 대표하는 각 분야의 저명한 기업인들이 SK, LS Electric, Microsoft, Google, Amazon이 컨퍼런스에 참석했으며 ExxonMobil도 기후 목표 달성을 위한 협력 방법을 모색했습니다.

양국의 참가 기업들은 민관협력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순배출 제로 달성과 시급한 기후변화 문제 대응을 위한 정부-기업 공동 대응을 약속했습니다. 양국 정부는 정책적 지원 외에 다양한 청정에너지 활용 증진과 청정에너지 투자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미국은 정부 정책 입안자들에게 재생 가능 에너지에 대한 기업 수요와 탈탄소화를 위한 최우선 과제로서 청정 전력을 확대하기 위한 정책 조치를 알리는 데 있어 민간 부문이 수행할 수 있는 중요한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방 장관은 특히 대규모의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이 필요하고 참석한 글로벌 기업의 탄소 중립 달성이 시급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모든 정치적 노력을 테이블 위에 동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한국의 탄소제로연합(Zero Carbon Alliance)과 미국 청정에너지수요이니셔티브(CEDI)가 탄소 없는 에너지를 활용해 청정에너지를 확대한다는 공통 비전을 어떻게 공유하고 있는지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그는 이번 회의를 시작으로 두 이니셔티브 간의 상호 이익이 되는 파트너십에 대해 낙관적인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이날 회의에는 CFE 얼라이언스 이호성 회장이 참석해 전 세계가 직면한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목표를 달성하려면 기술 중립적인 관점에서 무탄소 에너지 제공 능력을 향상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You May Also Like

한국, 2028년까지 첨단공장 클러스터에 2조2000억원 투자

강연성 기자 (세종=연합뉴스) 한국이 첨단기술 산업클러스터 구축을 위해 2028년까지 약 2조2000억 원을…

한국, IPEF에 자발적으로 가입: 조 재무장관

조경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IPEF 논의를 위한 정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 자동차 공급업체는 퀘타주에 2400만달러를 투자하고 100명을 고용할 계획이다.

좌석, 팔걸이, 머리받침 제조업체 기아 그리고 현대 2400만 달러를 투자하고 100명을 고용할…

KBS WORLD TV 2분기 한국 경제성장률 35개국 중 20위

사진: 연합뉴스 한국의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35개국 중 최하위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