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산: 라이징 드래곤’ 한국 관객수 600만 돌파

서울, 8월 15일(연합) — 한국 역사 영화 ‘한산: 더 라이징 드래곤’이 개봉 20일 만에 국내 박스오피스에서 600만 뷰를 돌파했다고 배급사가 월요일 밝혔다.

롯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이순센 장군의 조선시대 해전을 다룬 영화는 전날 누적 관객수 687만명에서 하루 약 24만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7월 27일 개봉한 ‘한산’은 1,300만 관객을 돌파한 액션 코미디 ‘더 라운드업’에 이어 2022년 600만 관객을 돌파한 두 번째 한국 영화다.

총 436만 관객을 동원한 범죄자 ‘Deliver Us from Evil'(2020)을 제치고 ‘더 라운드업’에 이어 팬데믹 시대 두 번째로 많이 본 영화가 됐다.

천둥번개(2014)의 김한민 감독이 연출한 <한산>은 임진왜란(1592-1598)의 최대 승리 중 하나였던 1592년 7월 남해안의 한산도 전투를 다룬다.

왕조는 1392년부터 1910년까지 한반도를 통치했으며, 일본은 1945년까지 한반도를 식민지로 통치했습니다.

2014년 한국에서 가장 많이 본 영화가 되었으며 1,700만 명이 넘는 관객이 시청한 같은 감독의 2014년 영화의 프리퀄입니다.

READ  Young Life: Kids Show to Wolf Trap 이번 달 | 예술과 연극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